updated. 2019.12.13 금 11:42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폐기물 음식물류폐기물 환경행사
서울시 "음식물 처리 단가 협상 1월말 마무리"
  • 박희정 기자
  • 승인 2013.01.23 14:59
  • 호수 0
URL복사

자치구 "70~80% 인상 요구 과하다"
처리업체, 육상 처리시 단가 인상 불가피

서울시는 2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음식물쓰레기 대란과 관련, 기자설명회를 갖고 이번 주 중으로 적체된 물량을 처리하고, 1월말로 단가 협상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 임옥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시 관계자에 따르면 22일로 성북과 영등포에 적체된 음식물쓰레기는 모두 해소, 관악과 노원에 각각 600톤과 200톤의 잔량이 남아 있는 상태다.

지난 14일 서울시와 음자협((사)한국음식물폐기물자원화협회), 자치구과장이 만나 우선 음식물쓰레기를 정상적으로 수거하는 것에 합의했다. 하지만 단가에 대한 주장이 서로 달라 서초구 처리단가 연구용역 결과(2월중)가 나오는 대로 합리적 가격협상을 타결할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올해 1월 1일부터 음폐수의 해양배출이 금지되면서 음폐수 처리 단가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업체들의 입장이다. 현재 처리업체에서는 음자협에서 산출한 12만7000원의 처리단가를 제시하고 있다. 이것은 2010년 환경부 산정자료인 호기성퇴비화로 처리할 경우의 단가인 9만7140원에서 인건비 인상분과 물가인상율, 음폐수의 육상처리로 인한 비용상승분을 반영한 금액이라 설명한다.

반면 자치구는 인상요인이 있는 것은 맞으나 개별업체별로 처리방식과 규모, 종전 해양배출의 처리비율 등에 따라 처리 비용이 다름에도 70~80%가 인상된 일률적 금액을 요구하는 것은 과하다는 입장이다.

현재 계약이 만료된 음식물쓰레기의 처리단가는 톤당 7~8만원대. 지난해 12월말로 계약 만료된 용산, 중랑 등 9개 자치구는 1, 2개월간 임시 계약하에 단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미 계약이 만료된 성북, 관악, 노원 등을 비롯한 7곳 자치구도 위탁업체에서 단가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서울시는 단가 인상 협의와 관련, 민간업체에서 유리한 계약체결을 위해 혹한과 기계 고장을 이유로 제한적으로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해 쓰레기가 적체된 자치구가 발생한 것으로 보았다.

임옥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현재 음식물 처리에 문제가 있는 관악과 노원은 이번 주말까지 물량을 해소할 것"이라 강조하며, "23일 음자협과 표준단가 산정 위원회를 구성, 협의에 들어가 1월말까지 단가협상을 마무리 지을 것"이라 말했다.

민간업체에서 처리하는 음폐수는 하루 평균 발생량 1800톤 중 428톤. 시는 중랑하수처리장과 서남하수처리장에서 각각 일일 100톤과 300톤을 우선 반입해 하수연계 처리키로 했다. 또한 오는 5월말 건립, 운영되는 수도권매립지 내 음폐수 처리시설에서 200톤을 처리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희정 기자  doban03@hanmail.net

박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