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6 금 15:12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해운·조선 기업탐방
STX, 해양플랜트 기자재 협력업체 해외진출 지원
  • 신금복
  • 승인 2013.07.09 18:28
  • 호수 0
URL복사

STX조선해양이 국내 해양플랜트 기자재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데 적극 앞장서고 있다.

‘2013 해양플랜트 아시아 사절단’이 지난 7월 3일부터 5일까지 2박 3일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종합상담회 및 현지 조선소 초청설명회 등에 참가해 해외 해양플랜트 시장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STX조선해양과 대중소기업협력재단, KOTRA 등 민·관이 힘을 합해 최초로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STX조선해양 협력사 10개사를 포함해 해양플랜트 기자재업체 총 16개사가 참여해 해양플랜트 기자재 수출을 위한 열띤 영업과 홍보전을 펼쳤다.

이번 사업은 대중소기업의 해외 동반진출을 위해 추진된 사업으로, 내수시장을 넘어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진행되었다는데 의미가 있다.

먼저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주최로 지난 4일 열린 종합상담회에서는 51개 업체 바이어들이 참가해 총 158건의 상담건수를 기록했으며, 상담액수는 총 8,49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 중 계약액은 2,47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5일 개최된 싱가포르 케펠(Keppel) 조선소 초청 설명회에서는 케펠 조선소 구매팀을 초청해 조선소 운영 및 프로젝트 추진현황에 대해 듣는 시간이 마련됐으며, 국내 해양플랜트 기자재업체별 회사 및 제품 설명회가 이어졌다.

STX조선해양 협력사 관계자는 “해외 바이어들의 국내업체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관심이 뜨거웠다”며 “종합상담회 결과가 상당 부분 실제 계약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STX조선해양은 금번 사절단 상담 성과에 대한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유력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이 확인될 경우 내년 중 동남아 지역을 대상으로 대규모 해양플랜트 수주 프로젝트 추진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미래 조선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해양플랜트 산업은 국내 대형조선소들의 높은 해양플랜트 수주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높은 진입장벽으로 인해 국산 기자재 사용율은 20% 내외에 그치고 있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신금복  nananagrace@hanmail.net

신금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