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목 11:5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후/대기/토양 산업체
에관공, 소규모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록 첫 승인
  • 홍순표 기자
  • 승인 2013.12.05 11:46
  • 호수 0
URL복사

에너지관리공단은 소규모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활성화 및 저변확대를 위한 “제1호 p-KVER 사업” 등록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p-KVER 사업은 ‘동일 지역 또는 소속 사업장들이 대표사업자를 선정해 동일한 내용의 감축사업을 묶은 후 공동으로 등록하는 KVER사업의 한 유형’이다.

이번 p-KVER사업은 기존 B-C유를 사용하던 업체인 경보판지공업(주), 조양, 유니온화성 등 세 곳이 연합해 ㈜삼천리로부터 LNG를 공급받는 연료전환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했으며, 연간 655톤씩, 5년의 유효기간 동안 총 3275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해 정부로부터 약 4000만원의 인센티브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여건상 단위 기업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어 등록 하한선인 연간 100톤의 감축예상량을 맞추기 어렵거나, 다수의 소규모 사업 등록에 따르는 행정비용 증가를 방지하기 위해, 여러 사업장을 묶어 공동신청이 가능하도록 한 p-KVER사업은 참여기업의 타당성 검증비용 절감과 더불어 수차례 반복되는 행정절차의 간소화로 정부예산 절감효과까지 기대된다.

KVER사업은 205년 도입 이후 2013년 11월까지 449개 사업에 대하여 연간 감축예상량 572만tCO2이 등록됐으며, 2007년부터 총 1467만tCO2의 감축실적이 인증된 국내 최대 규모의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제도이다.

에너지관리공단 관계자는 “p-KVER사업의 확대를 위해 그간의 추진 경험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투자 결정을 위한 사례집을 발간하고, ‘KVER-ESCO 연계 원스탑지원사업’을 추진하는 등 소규모 사업장의 참여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홍순표 기자  dadonjug@hanmail.net

홍순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