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금 11:42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후/대기/토양 산업체
대우건설, 대기오염제거기술 중국시장 첫 진출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5.11.11 16:09
  • 호수 0
URL복사

대우건설(대표이사 박영식)은 지난 11월 10일 중국 북경에서 산동성 환경분야 대표기업인 산동국환산업투자유한공사(山东国环产业投资有限公司, Shandong Guohuan Industry Investment Co., Ltd, (회장 하흥왕 (夏兴旺, Xia Xing Wang))와 산동성 야오청 소각발전프로젝트에 대우건설의 대기오염 제거기술을 적용하는 합의각서(MOA)를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산동국환산업투자유한공사는 산동성 내에서 환경분야 민관협력사업(PPP)을 수행하는 대표업체이며, 야오청 소각발전소는 생활폐기물 처리용량 300T/D, 사업비 1억 5000만 위안(한화 300억 원 규모) 이상이 투자되는 산동성 소각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사업에서 개발보유기술인 이중백필터공정(DBF)의 설계 및 운영기술, 일부 필수기자재를 제공하고 산동국환은 현지사업능력 및 자본력을 활용해 시공, 인허가, 운영분야에 대한 업무를 담당하기로 하였으며 사업진행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을 협의하기로 하였다.

이번 협약은 2014년 7월, 한-중 정상 간 체결한 “중국 미세먼지저감 협력 사업” MOU 이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중국진출 후보기술 중 하나로 대우건설의 이중백필터공정(DBF:Dual Bag Filter)이 선정되면서 급물살을 타게 되었다. 중국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 분진배출 규제를 점차 강화하는 추세인데, 이 과정에서 산동성 정부 및 관련기업들은 대우건설이 보유한 대기오염제거 기술을 주목하게 되었고, 산동국환산업투자유한공사와 민간차원의 MOA로 연결된 것이다. 이중백필터(DBF)기술은 소각로에서 발생하는 분진, 다이옥신 등 대기오염 물질을 제거하는 기술로, 대한민국 환경신기술 제72호, 녹색기술 제 77호에 등재되어 있는 신기술이다. 국내에는 인천송도 남부소각로와 경기파주 용융열분해시설, 경남진해 폐기물 소각로 등에 설치되어 하루 수십에서 수백톤 규모의 대기오염물질을 처리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당사 기술을 최초로 중국 소각발전 프로젝트에 접목하여 개발기술을 수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향후 사업확대시 기술라이센싱을 통한 기술사용료를 받을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향후 이중백필터(DBF)기술 이외에도 유기성 폐기물 바이오가스화 기술인 DBS(Daewoo Biogas System)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국제공동 현지화사업 지원을 받아 중국정부의 적용성을 공인받고, 기술표준화를 통하여 지속적으로 중국에 기술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인데, 양사는 야오청 소각발전소 프로젝트를 시범적으로 추진한 후 고형폐기물 및 수처리분야로 협력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관희 기자  eco@ecofuture.co.kr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