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5.25 월 11:48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후/대기/토양 기후
파리협정 이행 위한 신호탄, 제22차 기후총회 개막
  • 박희정 기자
  • 승인 2016.11.07 09:35
  • 호수 0
URL복사

지난 11월 4일 발효된 파리협정 이후 첫 당사국총회인 제22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2)가 11월 7일 개막해 2주간(~18일)의 일정에 들어간다.

이번 당사국총회는 197개 당사국이 참석할 예정이며, 우리나라는 조경규 환경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관계부처 공무원과 전문가로 구성된 대표단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신기후체제’의 토대인 파리협정의 이행을 위해 지구촌의 역량을 결집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우리나라는 11월 3일 파리협정 국내 비준 절차를 완료하고 유엔(UN)에 비준서를 기탁했으며, 2030 온실가스 감축 기본로드맵 등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상황임을 발표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지속적으로 동참할 것임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총회를 시작으로 파리협정의 이행에 필요한 세부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협상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주요 이슈는 국가결정기여(NDC), 투명성체계, 국제 탄소시장, 전지구적이행점검, 재원 등이며 이번 총회에서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우리 대표단은 환경건전성(EIG) 그룹과 공조해 환경적으로 건전한 국제탄소시장, 선‧개도국 공통의 투명한 보고‧점검 체계 구축에 기여하고, 선‧개도국 간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되는 쟁점에 대해서는 중재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조경규 장관은 11월 15일 고위급 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친환경에너지타운, 탄소제로섬 등 창조적 정책을 시행할 경우 기후변화는 위기가 아닌 기회임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환경부 관계자는 전했다.

또한 조경규 장관은 기후재원 장관급 회의에 참석해 녹색기후기금(GCF)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당사국들의 지원을 요청하고, 탄소시장에 관한 회의에 참여해 우리나라의 배출권거래제 시행 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더불어 한‧중‧일 3국간 장관급 면담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이행을 위한 협력을 공고히 하고, 이란,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과의 양자 면담을 통해 양국 환경 협력 사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희정 기자  doban03@hanmail.net

박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