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7.12 월 11:1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수산업
친환경 양식기술로 연중 싱싱한 새우 맛본다국립수산과학원, 연간 4회 친환경 양식새우 수확행사 가져
  • 박희정 기자
  • 승인 2016.12.14 08:56
  • 호수 0
URL복사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인천시 소재)는 지난 12월 13일 친환경양식연구센터(충남 태안 소재)에서 겨울철에도 친환경양식으로 키운 새우를 올 한 해 총 4번에 걸쳐 수확해 연중 새우양식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2003년부터 바이오플락기술을 적용한 친환경 새우양식 기술을 개발·보급해왔으며, 지난 2009년부터 바이오플락기술을 적용한 새우양식 창업기술 교육, 현장지원 및 모니터링을 통해 현장 보급형 연구개발에 전념해 현재는 친환경 양식장이 47개소가 운영되는 등 점차 늘어나고 있다.

보통 가을철 한가위를 전후 한 번밖에 먹을 수 없었던 살아있는 새우를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 1월, 7월, 9월 그리고 12월 연 4회 생산하는 데 성공했고 양식업계에서도 연중 2회 생산을 하는 곳이 늘어나, 이제는 새우가 계절음식이 아니라 소비자들이 연중 즐길 수 있는 일반식품으로 전환되고 있다.

   
 
   
▲ 친환경 양식 새우를 수확하고 있는 모습
서해수산연구소 관계자는 국내 새우양식은 종묘생산이 2~6월까지 이뤄지며 환경조건상 수온이 낮아 축제식에서 연 1회 생산만이 가능했으나 바이오플락 친환경 육상양식장이 늘어남에 따라 늦가을에서 겨울철까지 양식이 가능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바이오플락기술은 미생물 관리, 수질관리 및 양식생물관리 등 전문적인 지식이 필요해 양식어업인의 어려움이 많았으나, 서해수산연구소에서 대량배양에 성공한 아질산분해 미생물 분양을 통해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방안을 마련, 향후 알기 쉬운 양식방법 매뉴얼 제작과 보급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라인철 서해수산연구소장은 “친환경 바이오플락 기술을 적용한 새우양식장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보급을 통해 수입에 의존하던 새우를 국내에서 충당이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희정 기자  doban03@hanmail.net

박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