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금 11:42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폐수·침출수
환경부, AI 매몰지 주변 먹는물 안전관리에 만전AI 매몰지역 지하수 수질 조사결과 비 매몰지역과 유사한 수준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7.02.03 09:44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는 지난 2월2일 지난해 11월 이후 조성된 조류인플루엔자(AI) 매몰지 주변의 지하수 수질조사 중간결과와 먹는물 안전대책 추진상황을 공개했다.

1월 31일 기준으로 현재까지 조성된 신규 매몰지는 총 443곳이며, 이번 조사는 침출수 우려가 있는 매몰지 204곳(호기성호열매몰지 119곳, 일반매몰지 85곳) 중에서 주변에 지하수관정이 있는 매몰지 191곳을 대상으로 실시 하고 있다.

조사 대상인 191곳 중 1월 31일까지 보고된 총 106곳 매몰지 주변 203개 지하수관정 중 24.1%인 49개 관정이 수질기준을 초과했으나, 매몰지가 없는 축산지역 초과율과 비슷한 수준으로 매몰지에 의한 영향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수질기준을 초과한 49개 관정을 항목별로 살펴보면, 질산성질소 36개, 총대장균군 12개, 염소이온 1개가 각각 기준을 초과했다.

환경부는 이들 관정이 매몰초기인 현 시점에서 암모니아성질소항목의 초과 사례가 없고, 대부분이 축사 등 타 오염원과도 인접한 점을 고려할 때 매몰지 침출수를 오염원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
조사를 끝낸 203개 관정 중 음용관정은 총 39개이며, 이 중 19개 관정(질산성질소 11개, 총대장균군 8개)이 음용기준을 초과했으며, 환경부는 이들 관정이 속한 지자체에 병입수 지원, 음용자제 요청, 정수기사용 등의 먹는물 안전조치를 취했다.

또한 환경부는 자칫 매몰지 관리가 소홀할 경우 먹는물 안전에 위협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침출수의 영향 여부와 별개로 사전예방 차원의 먹는물 안전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특히 상수도 미보급지역의 경우에는 지자체에 철저한 매몰지 관리를 요구하는 한편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지역에는 병입수 제공, 정수기 지원 등 응급조치도 즉시 실시토록 하고 있다.

응급조치 외에도 지역여건에 따라 지방상수도 보급, 마을상수도 등 소규모수도시설 개량, 마을공용 지하수관정 개발 등 항구적인 먹는물 안전대책도 추진한다.

하수 수질이 기준을 초과하는 지역은 차년도 지방상수도 확충 또는 소규모수도시설 개량사업 대상으로 우선 고려할 방침이다.

아울러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토양지하수정보시스템(sgis.nier.go.kr)’을 활용하여 매몰지 주변 지하수관정 정보를 매일 업데이트해 지자체에 제공해 신속한 먹는물 안전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오종극 환경부 상하수도정책관은 “국민 모두에게 안심할 수 있는 먹는물이 공급되도록 매몰지 주변지역에 상수도를 우선 확충하는 한편, 매몰지 침출수의 지하수 오염을 감시하기 위한 조사와 수질개선 사업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