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3 목 11:17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에너지 산업체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기업 해외진출 역량강화 나선다3월부터 5월까지 글로벌 교육과정 운영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7.03.06 14:39
  • 호수 0
URL복사

한국에너지공단은 이달 30일부터 5월 31까지 총 3회에 걸쳐 국내 에너지 기업의 해외진출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진행한다.

이번 교육과정은 ‘개발도상국 에너지시장 진출 전략 수립 워크숍’, ‘에너지신산업 해외 프로젝트 수주 역량강화교육’ 및 ‘다자개발은행 발주사업 수주 제안서 작성 역량강화교육’ 등으로 이뤄져 있다.

특히 각 과정별로 기업들이 타깃 시장에 적합한 진출 전략을 세우고 실무 능력을 키워 성공적으로 해외사업을 개발하고 추진하는데 도움이 되는 강좌들로 구성돼 있으며, 기업의 해외진출 방향을 수립해야 하는 고위 경영진부터 실제 사업을 진행하는 실무진까지 전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과목들을 포함하고 있다.

오는 3월 30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되는 ‘개발도상국 에너지시장 진출 전략 수립 워크숍’에서는 개도국 발주사업 동향 및 지원정책을 소개하고, 개도국 사업 개발 및 추진전략, 개도국 사업 금융 조달 방안 및 관련 사례 등을 통해 국내 기업의 개도국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 수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4월 26일부터 27일까지 양일간 진행되는 ‘에너지신산업 해외 프로젝트 수주 역량강화교육’에서는 에너지신산업 국내외 동향 및 지원정책을 소개하고, 글로벌 기후금융 현황 및 GCF(녹색기후기금, Green Climate Fund) 사업 추진 절차 및 사례를 소개해 국내 기업의 GCF 자금을 활용한 에너지신산업 해외진출을 도모한다.

끝으로 5월 30일부터 31일까지는 ‘다자개발은행 발주사업 수주 제안서 작성 역량강화교육’진행한다. ADB(아시아개발은행), World Bank(세계은행) 등 다자개발은행 발주 사업 수주를 희망하는 국내 기업의 제안서 작성 역량강화를 통해 해외사업 수주 성공률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이번 교육이 개발도상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국내 에너지 관련 기업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기업들의 잠재적 교육 수요를 파악하여 다양한 교육과정을 개설해 관련분야 민간 전문가 양성 및 해외진출 역량강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교육과정은 해외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 관계자들은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고 한국에너지공단 혁신인재육성실 홈페이지(edu.energy.or.kr)에서 선착순으로 신청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