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0 화 14:48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국제
한-베트남 환경장관, 양국 환경협력 발전 방안 논의제13차 한국-베트남 환경장관회의 3월 29일 하노이에서 열려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7.03.28 09:53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는 3월 2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13차 한·베 환경장관회의를 개최하고, 베트남 자연자원환경부와 양국 환경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한-베트남 환경장관회의는 2000년부터 시작했으며, 이번 제13차 회의에서는 하노이 매립장 매립가스 발전시설 설치 협력, 베트남 산업단지 폐수처리 개선방안, 생물다양성 공동연구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하노이 매립장 매립가스 발전시설’ 설치에 대한 협력은 하노이 매립장의 매립가스를 포집해 전기를 생산하는 사업을 논의하는 것으로 이 사업은 약 120억 원 규모로 추진된다. 현재 이 사업은 우리나라 측에서 타당성을 조사 중에 있으며, 본 사업이 추진될 때 우리의 우수 매립가스 발전기술을 베트남에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베트남 산업단지의 폐수처리 개선’ 협력 방안은 양측이 베트남의 폐수처리 규제와 법령을 공동으로 연구하는 것이다. 2018년부터 우리나라 정부가 베트남 중부 지역 폐수처리 마스터플랜의 수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베트남의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물자원 활용을 위한 공동 연구의 확대·발전 방안도 협의한다. 양국은 지난 2014년부터 현재까지 100여 종의 베트남 유용식물을 발견하고, 그 효능을 증명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양국의 생물자원 연구의 공동 결과물로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이 편찬한 베트남 메린 지역 식물도감과 남베트남 지역 곤충도감 1000권을 베트남에 전달하고, 베트남의 환경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한 공무원 장·단기 교육연수 지원, 한-베트남 온라인 환경정보체계 구축 및 지속가능생산·소비 정책 분야 교류 등도 논의한다.

유범식 환경부 국제협력과장은 “우리나라의 환경 정책과 기술에 대한 베트남 정부의 신뢰가 높다”면서 “이번 장관회의를 계기로 양국의 협력관계가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발전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퓨쳐에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