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7.12 월 11:1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수산업
부산·경남 거제 일부 연안에서 마비성 패류독소 기준치 초과기준치 초과 해역은 패류 채취 금지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8.03.14 11:00
  • 호수 0
URL복사

지난 3월 13일 부산·경남 거제 일부해역의 자연산 담치에서 올해 처음으로 기준치를 초과한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돼 패류 섭취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이 전국 연안 해역에 대해 지자체와 합동으로 마비성 패류독소를 조사한 결과, 부산시 감천과 경남 거제시 능포 연안의 자연산 담치에서 1 kg 당 2.39∼2.62 mg으로 식품 허용 기준치(0.8 mg/kg)를 초과하여 검출됐다.

이에 국립수산과학원은 마비성 패류독소 기준치를 초과한 해역을 대상으로 부산시와 경남도는 패류 채취금지 조치를 취하고, 현수막 게시 및 리플릿 배부를 통해 어업인 및 여행객에게 홍보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바닷물의 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점차적으로 패류독소의 발생해역과 기준치 초과해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마비성 패류독소 불검출해역은 2주 1회, 검출해역은 주 1회, 기준치 초과해역은 주 2회 조사로 강화한다.

마비성 패류독소는 담치, 홍합, 바지락 등의 두 개의 껍질로 이뤄진 2매 패류가 유독 플락톤을 섭취하면서 체내에 축적되는 자연독으로, 체내에 들어오면 가벼운 안면마비부터 전신마비와 호흡마비를 유발해 사망까지 일으킬 수 있다.

손광태 식품위생가공과장은 “마비성 패류독소는 냉동·냉장하거나 가열 조리하여도 파괴되지 않으므로, 해당해역 어업인 및 봄철 바다를 찿는 낚시객이나 여행객들은 기준치 초과해역에서 패류를 채취해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국립수산과학원은 마비성 패류독소로 인한 식중독사고 예방을 위하여 패류독소 발생상황, 당부사항 등의 관련 정보를 국립수산과학원 홈페이지(www.nifs.go.kr)와 어플리케이션(패류독소정보)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