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5 월 08:26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지자체
부산시, 금정산 국립공원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동시추진1․3․5, 1(강)․3(산)․5(바다) 슬로건으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추진한다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8.04.11 10:20
  • 호수 0

부산의 금정산이 국립공원과 지정과 동시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추진한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4월 10일 부산시는 금정산국립공원 지정과 동시에 현재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된 지역을 확대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금정산은 지난 2016년 8월 벼락으로 파손된 고당봉 표지석을 시민들의 성금으로 복원하는 등 부산시민들의 금정산 보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명소이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해 4월부터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조사연구 용역에 착수해 올해 1월 31일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중간보고회 결과, 금정산을 국내 산악형 17개 국립공원과 비교할 때 △자연생태계 다양성은 3위 △문화경관 3위 △지형보존이 우수하고, 접근성이 편리해 이용편의 측면에서도 북한산 다음으로 2위를 차지했으나 자연경관 요소는 타 지역에 비해 떨어지는 12위를 기록했다. 다소 떨어지는 부분이 있지만 금정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될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평가된 것이다.

또한 용역보고회에서는 금정산이 타 지역 국립공원보다 면적이 적어 면적을 더욱 확대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두가지 방안이 제시됐는데 ▲제1안은 금정산과 같은 줄기인 쇠미산, 백양산까지 확대하는 방안 ▲제2안은 부산 도심의 자연환경 가치를 높이기 위해 금정산, 낙동강하구, 태종대, 이기대 등의 자연환경으로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부산시는 제1안에 대해서는 검토가 더욱 필요할 것으로 판단했으며, 제2안에 대해서는 금정산 이외 지역은 이미 국․공유지로 시에서 관광지 등으로 관리하고 있어 국립공원이 되더라도 홍보효과 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신 이 아이디어를 살려 이 지역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2024년 세계지질과학총회(IGC)의 부산 개최에 맞춰 관련 지역을 정비하고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기 위해 관련 용역을 4월중에 발주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은 대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중생대 이후 수천만 년 동안의 지구역사 기록을 간직한 지질명소들이 강․산․바다를 아우르는 천혜의 자연경관과 함께 어우러져 있을 뿐만 아니라 천연기념물, 명승지 등과 주변의 생태‧문화‧역사 등의 관광자원 및 도시 인프라와 연계 가능해 명실상부한 도시형 지질공원의 선도모델을 이끌 것”이라며 “‘1․3․5, 1(강)․3(산)․5(바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부산!’이라는 슬로건으로 부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은 국내 최대 현생 삼각주인 철새들의 보고 낙동강 하구, 세계적으로 희귀한 암석인 구상반려암, 중생대 백악기말 공룡의 흔적을 지닌 송도반도 등 도시 전역에 위치한 12개 지질명소가 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3년 내륙 최초로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받아 운영 중이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