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5.21 월 13:09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환경부, 화학‧수질 등 대규모 복합재난 대비한 합동훈련 실시
  • 조중혁 기자
  • 승인 2018.05.14 13:48
  • 호수 0

환경부는 5월 15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안성시 안성제4산업단지 내에서 대규모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에 대비한 합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국민의 생활안전을 책임질 수 있는 실효성 있는 현장훈련’이라는 목표 아래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하나로 진행된다. 또한, 그간 훈련과는 다르게 대규모 유해화학물질 유출상황과 이에 따라 수질오염이 발생하는 복합재난을 상정하여 실시된다.

환경부는 복잡한 현대사회의 재난발생 양상을 반영한 이번 훈련이 재난대응 기관의 역량을 한층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훈련에는 환경부 주관 아래 한강유역환경청, 화학물질안전원, 시흥합동방재센터, 경기도, 안성시, 안성소방서, 안성경찰서, 육군 제55사단, 한국환경공단 등 13개 공공기관을 비롯해 화학안전공동체, 폐기물수거업체 등 4개 민간영역 총 260여 명이 참여한다.

훈련은 토론형 훈련과 현장합동훈련 등 2부로 구성해 재난 비상대응기구의 구성‧운영과 실제 현장에서의 재난피해 최소화를 위한 기관별 협력체계를 전반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1부인 토론형 훈련은 환경부 재난대응기구인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역사고수습본부’, ‘사고수습지원본부’ 간의 임무 분담과 역할을 점검하고, 사고상황에 대한 사고대응·수습 방안을 논의한다.

2부인 현장합동훈련은 화학사고가 발생한 경우와 이에 따른 수질오염으로 확대될 때 재난대응기구 상호간의 협력체계를 점검하고, 주민보호를 위한 대피 및 소산 계획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훈련 이후에는 토론형 훈련과 현장합동훈련에서 나타난 미비점에 대해 근본적인 진단을 통한 개선사항을 도출한다.

환경부는 도출된 개선사항을 관련 훈련 안내서(매뉴얼)에 반영해 실제 재난이 발생할 경우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현장활용 안내서로 개편하고 관련 대응체계도 정비할 계획이다.

또한, 주민대피 발령을 가정한 안전지역 이동 대피훈련도 병행해 지역 주민에 대한 재난상황 알림 체계 및 주민대피․소산계획에 따른 주민행동요령 등을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다.

이번 훈련은 화학물질 유출사고에 민간기업도 함께 방재에 참여하는 산‧관 협력형 대응체계로 운영되는데, 특히 화학물질 안전관리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하여 자율적으로 구성한 수도권 화학안전공동체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훈련은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복합재난에 대한 훈련으로 어느 해보다 유관기관 간 협업대응체계가 중요하다”라며, “성공적인 훈련으로 위기관리 대응능력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조중혁 기자  megnumfire@gmail.com

조중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