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7.12 월 11:1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수산업
동해 대문어 산란보호구역 첫 지정자원회복 청신호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8.07.05 09:09
  • 호수 0
URL복사
표지표를 부착해 방류했던 대문어

동해안 대문어의 자원회복을 위해 관리수면(산란보호구역)이 지정됐다.

동해 대문어는 1990년대 후반 약 5500톤이 어획됐으나 어린 대문어를 선호하는 경향으로 한때 3700톤까지 감소했다. 어획량 감소와 사회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2012년에 자원회복사업 대상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강릉시 소재)와 동해시, 그리고 어업인들이 함께 지속적인 토론과 소통을 통해 관리수면 지정을 논의했으며, 그 결과 강원도는 지난 7월 4일 동해시 묵호연안 수산자원플랫폼 구축해역에 수산자원관리수면을 지정‧공고했다.

지정된 관리수면(산란보호구역)의 면적은 110ha이며, 이곳에서는 대문어 산란기간인 1.1∼5.31까지는 어획이 전면금지 된다.

관리수면이 지정된 해역은 3년 전부터 대문어의 산란·생태연구를 위해 동해시, 연승연합회, 수협 등의 협조로 지속적인 표지방류가 이뤄진 곳이며, 또한 대문어 인공종자 생산기술 개발 연구도 추진하고 있어 자원증강이 예상된다.

대문어 자원회복사업을 담당하는 동해수산연구소는 2012년부터 ▲동해안 대문어의 분포 조사 ▲어업별 월별 어획동향 조사 ▲대문어 산란기 추정 연구 ▲대문어 체장-체중 관계식 추정 연구 ▲산란에 참여하는 생물학적 최소성숙체장(체중) 연구 ▲표지표 부착 방류조사 연구 등을 수행해 왔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동해 도루묵자원을 성공적으로 회복시킨 경험이 있다.”며, “대문어 관리수면(산란보호구역) 지정을 이뤄냈듯이 자원회복을 위해 지자체, 어업인과 함께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