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화 10:13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후/대기/토양 토양
국내 개발한 국제표준 토양 퍼클로레이트 분석법, 한국산업표준으로 제정 추진국립환경과학원, 퍼클로레이트 분석법 제정 전문위원회 개최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8.11.06 09:42
  • 호수 0

국내에서 개발해 국제표준으로 승인된 토양 중 퍼클레이트 분석법이 한국산업표준(이하 KS)으로 제정이 추진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분석법을 KS로 제정하기 위한 전문위원회를 11월 6일 서울 중구 서울역 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이번에 한국산업표준으로 제정을 추진하는 분석법은 국립환경과학원이 국제표준화기구(이하 ISO)에 제안해 올해 9월에 승인을 받은 ‘이온크로마토그래피를 이용한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분석법(개발자: 서울대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 이군택 센터장)’이다.

이번 퍼클로레이트 분석법은 KS 표준안으로 작성돼 전문위원회의 기술검토와 기술심의회의 기술심의 등을 거쳐 내년에 발간될 예정이다.

또한 유럽, 일본 등 ISO 회원국에서도 이 분석법을 자국의 표준으로 검토하여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강한 폭발력을 가져 탄약이나 미사일의 추진체로 자주 사용되는 퍼클로레이트는 전쟁이나 군사적 분쟁이 일어나는 세계 곳곳에서 자주 사용됨에 따라 국제적으로 토양분야에서 조사 및 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의 활동이 많은 지역은 퍼클로레이트로 인한 토양오염이 발생하는 경우가 매우 드물기 때문에 이를 오염물질로 규제하는 나라는 거의 없다. 그러나 군사지역에서 폭발물의 목표지점이나 발포지역에서는 주요 오염물질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한편, 올해 9월 체코 브르노에 열린 제33차 ISO/TC 190 총회에서 ‘액체크로마토그래프/질량분석법을 이용한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분석법(개발자: 고려대 현승훈 교수)’이 ISO 신규작업안으로 제출되도록 요청받았다.

분석법은 이온크로마토그래프를 이용하는 분석법에 비해 비용은 다소 높으나, 미량의 퍼클로레이트의 분석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우리나라가 제안한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분석법이 잇따라 국제표준으로 승인되거나 요청받음에 따라 이 분야의 국제표준 개발 주도권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했다.

정현미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은 “국내에서 개발한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분석법이 국제표준으로 승인되고, 뒤이어 신규작업안으로 요청받는 것은 환경 분야 국제표준 업무의 주도권을 갖는 것”이라며, “이러한 국제표준을 한국산업표준으로도 보급하여 학계 및 연구소 등에서 퍼클로레이트 연구의 활용에 도움을 주겠다”라고 말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