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6 화 10:13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오염·방제·구난
해양환경공단, 전국 해양 침적쓰레기 약 2200톤 수거전국 주요항만 16개소 포함 27개소에서 해양폐기물 정화사업 실시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9.01.04 09:50
  • 호수 0

해양환경공단(KOEM)은 2018년 전국 27개소에서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실시하여 바다 속에 침적된 해양쓰레기 약 2190 톤(20톤 트럭 110대 분량)을 수거했다고 밝혔다.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은 전국 주요 항만을 중심으로 바다 속에 침적된 해양쓰레기를 수거해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선박의 안전 운항을 확보하는 사업으로, KOEM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KOEM은 전국 주요항만 16개소를 비롯해 전국 해역관리청 수요조사 결과 선정된 6개소, 사후모니터링 결과 재침적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된 3개소 등 총 27개소에서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실시했다.

특히 도서·벽지 등 해양폐기물 관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전남 신안군 가거도, 홍도 등지에서 해양 침적쓰레기 약 60톤을 수거했으며, 대형기선저인망수협과의 협업을 통해 먼 바다에서 어업인이 조업 중 건져 올린 폐어구(약 56톤)도 인계받아 처리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공단은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통해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