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7.12 월 11:1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수산업
국립수산과학원, 고등어 치어 보호하는 대형선망 어구 개발침강 속도도 빠르고, 연료절감 효과까지 기대
  • 이미향 기자
  • 승인 2019.02.15 11:30
  • 호수 0
URL복사

국립수산과학원은 고등어 치어의 혼획을 줄이면서 선상에서 작업이 쉽고 연료절감 효과가 있는 대형선망 어구를 개발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3년 동안 대형 선망 어구에 사용되는 모든 그물에 대한 저항실험 등 다양한 모형실험을 통해 비교연구를 해왔다.

선망어업은 어군이 흩어지거나 도망가기 전에 둘러싸서 어획을 하는 어업으로 어구의 침강속도가 어획의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이다.

이번에 개발된 선망어구는 기존 어구의 그물코 크기를 34㎜에서 38㎜로 확대하고, 그물을 이루는 망지(網地)를 재구성해 안정적으로 침강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

그 결과 새로 개발한 선망어구와 기존 어구 및 일본 어구의 모형에 대해 동일한 방법과 속도로 투망실험을 한 결과, 새로 개발한 선망어구가 기존 어구보다 25% 이상 빠르게 안정적으로 침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학계에 보고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물코 크기가 4㎜ 커지면 탈출할 수 있는 고등어의 크기도 약 2.7㎝ 커진다고 하는데, 국립수산과학원이 개발한 선망어구는 고등어 치어를 보호할 수 있어 고등어 자원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영상 남해수산연구소 자원환경과장은 “새로 개발된 선망어구는 어린 고등어를 보호할 뿐만 아니라 선상에서 작업도 편리하며, 수중저항이 작아 양망시에 연료가 적게 드는 장점도 있어 선망업계에 많이 보급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미향 기자  le0065@naver.com

이미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