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3 토 18:0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강·하천
영산강권 2차 급수체계사업 준공, 하루 2만 9천 톤 공급전남 서부권과 빛그린 국가산업단지에 안정적인 물 공급 이뤄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9.03.07 10:17
  • 호수 0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3월 7일 오후 2시부터 전남 장성군 장성군민회관에서 ‘영산강권 2차 급수체계조정사업’ 준공식을 개최한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장흥댐을 수원으로 12.6km의 송수관로를 설치해 함평군 일대에 용수를 공급하는 영산강권 1차 급수체계구축사업에 이어 진행된 이번 사업은 2015년부터 총사업비 489억 원이 투입돼 전남 주암댐 일대에 송수관로 62.4㎞와 가압장 3곳을 건설한 사업이다.

그간 평림댐을 수원으로 하는 전남 서부권의 광역상수도는 영광, 함평, 장성, 담양 4개군에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었으나, 물사용량 증가와 기후변화에 따른 가뭄으로 2017년도에는 댐용수가 고갈되기 직전 상황까지 직면한 바 있다.

다행히 당시 정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 지자체를 대상으로 누수탐사 등을 통해 유수율을 끌어 올렸으며,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장성댐 등의 여유 물량을 활용하여 제한급수 등의 위기를 극복했다.

이번 영산강권 2차 급수체계조정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물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던 전남 서부권 주민들은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됐다.

특히 이번 사업으로 지난해 말부터 하루 2만 9천 톤의 주암댐 물을 장성군 등 전남 서부권(1만 2천 톤)에 공급하는데 성공했으며, 광주광역시 및 전남 함평군 사이에 조성된 빛그린 국가산업단지(1만 7천 톤)에도 적기에 용수를 공급받게 됨에 따라 국가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주게 됐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