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6.18 화 09:28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월간퓨쳐에코 초점/화제집중/리포트 수자원 동향
주민 위한 물관리산업, 지자체와 정부가 본격적으로 손잡아
  • 조중혁 기자
  • 승인 2019.06.10 09:42
  • 호수 117

최근 행정안전부에서 자치단체 간 협력으로 효율적인 상하수도 서비스를 제공해 예산절감 등 경영효율화와 주민복리 증진이 기대되는 6개 우수 사업에 총 20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을 위한 지방 물관리 행정을 보다 발전시킬 수 있는 이번 조치에 대해 사람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양평군에 위치한 하수처리장의 모습

지역마다 중구난방인 하수처리장을 본격적으로 개편해

행정안전부의 이번 지원 사업은 지난 2월 28일부터 4월 1일까지 사업공모 후 2차례의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선정된 6개 사업은 정수장·하수처리장 공동이용, 관로 공동이용, 상수도관리시스템 개선 등 3대 분야로 추진될 예정인데, 이러한 협력사업을 통해 인접 지자체간 혁신적 협업문화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정수장 및 하수처리장 공동 이용은 지역간 갈등은 어느정도 저감시킬 수 있는 신의 한수라고 할 수 있다. 그간 지역의 상하수도 행정에 있어 큰 어려움은 적은 예산과 각 도시와 비교해 다소 열악한 상하수도 서비스였다. 이는 지방행정에 있어 어쩔 수 없는 한계 중 하나이기도 한데, 이번 사업 중 하나인 부산광역시·양산시 하수처리장 공동이용사업의 경우, 양산시 동면 5개 마을(약 600가구)의 정화조에서 발생하는 생활하수를 부산광역시의 하수처리장에서 일괄 처리해, 부산광역시민의 식수원인 수영강 상류부의 수질개선과 함께, 양산시의 소규모 마을 하수처리장 폐쇄로 악취 개선 및 공공용 부지로 활용하는 등 주민생활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관로 통해 보다 저렴하게 보다 양질의 식수를 제공하다

관로의 공동이용도 주목할 만하다. 정선군·삼척시의 경우, 그간 우물 등을 식수원으로 사용하던 정선군·삼척시의 산간지역 주민들에게 공동의 관로를 설치해 저렴한 비용으로 깨끗한 양질의 식수원을 공급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자체간 사업에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울산시와 경주시가 지난해 지방상수도 공급시설 공동이용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공사에 들어갔다. 경주 신대리마을과 인접한 북구 어전마을은 지형적인 특성으로 인해 다수의 가압장이 필요하고, 사유지 편입 등 과다한 사업비가 소요돼 지방상수도 공급이 어려운 사정이었다. 지경마을 역시 울산 지역과 인접해 있어 울산 지역 상수도를 연결하면 공사구간이 짧고 활용하기 쉬운 이점이 있었다. 이 협약으로 인해 양 도시는 협약을 체결하고, 어전마을은 경주 신대리 상수관로를, 지경마을은 울산 신명동 상수관로를 이용하기로 했다. 양 도시간 협약으로 사업비 10억원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물사용량 파악을 통한 지역 복지서비스도 등장 예정

정부의 사업지원 중 눈에 띄이는 것은 지방 상·하수도 관리 시스템 개선 사업 사례로 서산시 스마트미터 구축사업이다.

본래 스마트 시스템과 수자원 관리 시스템이 결합해 사회복지분야까지 어우르는 이번 구축사업은 1인가구가 늘고 있어 관리가 한층 어려워진 현대사회에 있어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번에 알려진 ‘원격검침’ 사업은 스마트미터 시스템을 도서지역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복지서비스와 연계 제공하는 사업이다. 1인가구 물사용량이 없을 경우 복지 담당자에 연락 후, 즉시 가정을 방문하는 등 사회안전 서비스 구축활동을 시행한다. 이번 사업지원은 앞으로 수자원을 우리나라의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효율성 있게 분배할 수 있는 미래의 수도서비스를 엿볼 수 있게 한 귀중한 한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조중혁 기자  megnumfire@gmail.com

조중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