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5 목 16:0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자연/생태
기업·연구소 대상으로 하는 나고야의정서 대응 실무 교육 첫 실시국립생물자원관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 ‘제1차 유전자원 접근 및 이익공유(ABS) 실무 역량교육’ 운영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9.06.18 09:24
  • 호수 0
URL복사

생명(바이오) 분야 기업 및 연구소 담당자를 대상으로 ‘나고야의정서 대응 실무교육’이 처음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는 나고야의정서 대응이 필요한 기업 및 연구소 실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7월 4일부터 1박 2일간 경기도 광주 곤지암리조트에서 ‘제1차 유전자원 접근 및 이익공유(ABS) 실무 역량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유전자원법’ 시행 이후 관련 기업 및 연구소에서 나고야의정서 대응 문의가 늘어남에 따라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

나고야의정서란 해외 유전자원을 활용할 때 제공국의 승인을 얻고, 이를 이용해 발생하는 이익을 유전자원 제공국과 공유해야 하는 국제 협약이다. 우리나라도 2017년 8월 ‘유전자원의 접근·이용 및 이익 공유에 관한 법률(이하 유전자원법)’이 시행되면서 나고야의정서가 국내에 발효됐다.

이번 교육은 국립생물자원관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에서 운영하며 국립생물자원관, 한국지식재산연구원, 특허법률사무소, 한국바이오협회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강사로 참여한다.

교육과정은 기업이나 연구소의 실무자들이 나고야의정서와 관련된 국내외 정보 및 의무준수 절차를 단기간에 습득할 수 있도록 1박 2일간 운영된다.

핵심 교육 내용은 나고야의정서 절차 준수에 필수적인 주제로 나고야의정서의 이해, 국내 통합신고 및 계약 실무, 주요국의 동향, 대응 지침(가이드라인) 및 전략 등이다.

이제훈 국립생물자원관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장은 “지난해부터 나고야의정서의 국내 이행을 위한 ‘유전자원법’이 전면 시행됨에 따라 국내 기업이 유전자원 접근 및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지속적인 실무 교육으로 기업의 대응 역량 강화에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교육 신청은 6월 30일까지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 누리집(abs.go.kr/kabsch/main.do)에 본인 소속 기업(연구소)명, 연락처 등을 적어 제출하면 된다. 교육비는 무료이며, 자세한 내용은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에 전화(☎ 032-590-7173)로 문의하면 된다.

김아영 기자  kimay0924@naver.com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