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금 11:42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바이오 의약
자생식물 개서어나무 추출물, 화장품 원료로 활용개서어나무 추출물, 환경유해물질에 대한 세포 보호 효과 뛰어나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9.07.19 09:27
  • 호수 0
URL복사
개서어나무

2018년 1월부터 최근까지 ‘자생 생물자원을 활용한 유해물질 대응 유용성 탐색’ 연구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국립생물자원관은 개서어나무 추출물의 세포 보호 효과를 확인했하고, 최근 관련 국유특허기술을 기업에 이전했다.

주로 경상남도, 전라남·북도, 제주도 등에 자생하는 개서어나무는 산지에서 자라는 낙엽·활엽 큰키나무로 높이 15m, 지름 70cm에 이른다. 민간요법에서는 초봄에 채취한 개서어나무 수액을 견풍건(見風乾)이라고 칭하며 골다공증 치료에 사용했다.

이러한 개서어나무 추출물이 실제 세포보호효과가 있다는 것이 국립생물자원관의 조사로 밝혀진 것이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기능인 항산화 활성이 뛰어날수록 오염물질로 인한 독성반응과 염증반응을 제어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최근 연구동향에 착안하여 자생식물 437종에 대한 항산화 활성을 분석했다.

이 중 우수한 활성을 나타내는 자생식물 추출물 50여 종을 대상으로 오염물질에 의한 세포독성 저감 효과를 연구했다.

연구진은 미세먼지의 구성성분(방향족 탄화수소 등)과 직경(10㎛)이 유사한 경유(디젤)화합물을 자극원으로 사용하여 각질형성세포(Human Keratinocyte Cell Lines, HaCaT)의 세포생존율을 측정했다.

연구결과 각질형성세포에 경유화합물을 처리하면 세포생존율은 8% 미만으로 감소하나 개서어나무 추출물을 미리 처리한(전처리) 실험군에서는 그의 10배가 넘는 80% 이상의 생존율을 보였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10월 특허출원을 끝내고, 기존 연구 및 새로운 내용을 더해 올해 8월 국제분자과학회지에 최종 연구 결과 논문을 투고할 예정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 관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유해물질과 관련된 자생생물의 새로운 가치를 발굴하는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생각하며 기술이전을 통해 생물산업계와의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4월 3일 화장품 전문업체 청담씨디씨제이앤팜과 기술이전협약을 체결했다. 청담씨디씨제이앤팜은 자생식물 개서어나무 추출물을 적용한 제품을 올해 8월 상용화할 계획이다.

개서어나무 추출물을 적용한 자외선차단제가 먼저 상용화될 예정이며, 추후 마스크팩·모발제품 등에 관련 기술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며, 상용화된 제품은 올해 하반기부터 면세점 등을 통해 중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도 판매될 계획이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