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5 목 16:0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타
보령댐 가뭄 경계단계 진입, 보령댐 도수로 가동보령댐 도수로를 통해 금강 하천수 1일 최대 11.5만톤 보령댐에 보충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9.08.27 09:09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다목적댐인 보령댐(충남 보령시)이 8월 26일 가뭄 ‘경계단계’에 진입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댐 용수부족 대비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다목적댐의 저수량을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관리하고, 각 단계별로 댐의 저수량 관리를 위해 하천유지, 농업, 생활・공업용수 순으로 방류량을 줄이고 있다.

보령댐은 지난 7월 24일 가뭄 ‘주의단계’에 진입해 1일 2만 7000 톤을 방류하던 하천유지용수 공급을 중단하는 등 긴축운영을 시행해왔다.

하지만 올해 1월 1일부터 8월 25일까지 보령댐 유역의 강수량은 예년 대비 53% 수준이며, 홍수기 중인 6월 21일부터 8월 25일까지는 49%에 불과하여 가뭄 ‘경계단계’로 격상된다. 8월 26일 기준으로 보령댐의 저수율은 28%(32.9백만 톤)까지 낮아졌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금강홍수통제소, 한국수자원공사는 ‘댐 용수부족 대비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용수수급상황실을 운영해 용수수급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또한, 충남 서부지역의 극심한 가뭄에 대비해 금강 하류의 하천수를 보령댐으로 유입시키기 위해 2017년 7월에 완공한 총 길이 21.9km의 관로 보령댐 도수로를 가동해 1일 최대 11만 5000 톤의 금강 하천수를 보령댐에 보충해 생활 및 공업용수 공급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1일 11.5만 톤의 물량은 보령댐에서 공급하는 생활 및 공업 용수 수요량의 약 48%에 해당하는 양으로, 보령댐의 용수공급 부담을 절반으로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환경부는 보령댐이 가뭄 경계단계에 진입하면 ‘댐 용수부족 대비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농업용수 실사용량의 20~30%를 감량해야 하지만, 영농 상황 등을 고려해 농업용수는 전량을 지속 공급하기로 보령시,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결정했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용수수급 상황을 세심하게 관리하고, 국민들이 물 사용에 차질이 없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댐을 철저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