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11 수 16:38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환경부,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 대책 추진취약지역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단속, 적발시 계도 없이 곧바로 과태료 부과 예정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9.09.10 09:20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는 올해 추석 연휴(9월 9일~18일) 기간 동안 명절 쓰레기를 신속히 처리하고 도로변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집중 단속하기 위해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각 지자체 및 관계기관과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 적발시 먼저 지도와 계몽을 하는 행정계도 위주의 조치였으나, 올해는 행정계도 없이 바로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자체,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 관계기관에 이번 특별관리 대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사전에 협조를 구했다.

또한 전국의 지자체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쓰레기 투기 신고, 생활쓰레기 불편민원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기동청소반을 운영하고 투기 우려지역에 대한 수시 확인 및 집중 수거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9월 9일부터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쓰레기 수거 날짜 등을 미리 홍보해 주민들의 혼란을 피하도록 했으며, 평소보다 많은 쓰레기가 배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추석 연휴기간에 지자체별로 분리수거함과 이동식 음식물쓰레기 수거전용용기를 추가로 비치해 추석 연휴에도 생활폐기물이 정상적으로 처리되도록 할 계획이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연휴 기간 동안 폐기물을 반입하지 않으나 수도권 지역의 폐기물을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해 9월 15일 하루 동안 폐기물을 정상 반입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해마다 명절이 지나면 고속도로 졸음쉼터나 휴게소 등 주요 도로에서는 기저귀나 심지어 카시트까지 버릴 정도로 각종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다”라며, “이번 추석 명절은 무단투기 없는 성숙된 시민의식이 자리잡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내 손안의 분리배출’을 추석 연휴기간에도 운영하며, 명절 쓰레기 분리배출에 대한 궁금증을 실시간으로 답변한다. ‘내 손안의 분리배출 앱’은 안드로이드, 애플 등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분리배출’을 검색하면 내려 받을 수 있다. 

김아영 기자  kimay0924@naver.com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