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월 14:4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환경부, 적극행정으로 최적의 환경복지 제공 선도9월 23일 제1차 적극행정 지원위원회 개최, 적극행정 실행계획 확정
  • 조중혁 기자
  • 승인 2019.09.23 09:06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는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 복지를 제공하기 위해 적극행정 추진체계 구축 및 사례 발굴확산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마련한다.

적극행정 실행계획에는 ▲적극행정 추진체계 마련, ▲적극행정 공무원 우대 및 보호․지원, ▲적극행정 사례 및 저작물(콘텐츠) 발굴‧확산 대응, ▲소극행정 혁파 등 4개 분야 핵심과제를 담았다.

먼저 적극행정 추진체계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환경부 적극행정 지원위원회’가 운영해 적극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적극행정 관련 교육 및 연구모임을 활성화한다.

적극행정 공무원 우대 및 보호․지원을 위해서는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선정해 인사상 혜택을 부여하고, 적극행정 공무원에 대한 감사‧징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사전자문 감사 및 면책제도를 활성화한다.

적극행정 공직문화를 뿌리내리기 위해 현안점검회의 등 환경부의 주요회의에서 적극행정 사례를 주기적으로 발표‧공유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또한, 규정의 적극적인 해석‧적용 등 적극행정이 필요한 대상과제를 사전에 찾아내어 환경난제들을 선제적으로 풀어나갈 예정이다.

이밖에 소극행정 상시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하고 반기별로 소극행정을 특별 점검해 적발된 사례에 대하여는 엄정하게 조치한다.

적극행정 실행을 위해 환경부는 9월 2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6동 회의실에서 ‘제1차 환경부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를 개최해 ‘환경부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하여 확정할 예정이다.

위원회에서는 각 부서에서 제출한 적극행정 사례 후보 24건 중 사전심사를 통해 선정한 6건의 사례를 심의하고 이 중 ‘2019년 적극행정 우수사례’ 3건의 최종 확정한다.

특히, 이날 심의되는 사례 중 ’의료폐기물 신속처리 사례‘는 적극적인 소통 및 이해‧설득을 통해 이해관계자간 갈등을 해결하고, 장기 보관된 의료폐기물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국민이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해석‧적용해 환경위해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한 사례다.

이외에도 ‘국립공원 천은사 문화재관람료 갈등 해결’, ‘주민소득에 기여한 낙동강 토지매수’ 사례 등 적극적 이해‧조정 및 업무관행 타파로 국민에게 직접적인 편익을 제공한 사례가 검토‧심의된다.

선정된 ‘2019년 적극행정 우수사례’ 3건은 금일 오후 6시에 환경부 누리집(www.me.go.kr)에 게재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최근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전 직원에게 “적극행정은 우리 모두의 당연한 의무”라며, “환경부 내에서 적극행정 공직문화가 일상화되어 국민이 체감하는 최적 환경복지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자”라고 강조했다.

조중혁 기자  megnumfire@gmail.com

조중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