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금 11:42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자연/생태
환경산업기술원, 중국 쿠부치사막에 나무 5만 5000그루 식재사막화 지역 방풍림 조성으로 황사 및 미세먼지 이동 사전 차단 기대
  • 임호동 기자
  • 승인 2019.09.27 13:03
  • 호수 0
URL복사
내몽고 쿠부치 사막에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BC카드, BGF리테일, 코리아세븐, 미래숲 및 중국 현지 학생들이 함께 진행한 '2019 페이퍼리스 생태림 조성 기념 식수활동'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주요 황사 발원지인 중국 내몽고 쿠부치사막 일대의 방풍림 조성을 위해 BC카드, BGF리테일, 세븐일레븐, 사단법인 미래숲과 함께 9월 25일부터 26일(현지 시간) ‘2019년 페이퍼리스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25일 진행한 제막식 및 식수 행사에는 국내 관련기관 임직원과 다라터치 지역 관계자 등 약 70여명이 참여했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성장이 빠르고 현지 환경에서 생존력이 강한 포플러, 사막 버드나무 등 약 5만 50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BC카드, BGF리테일, 세븐일레븐 등과 함께 종이영수증 미출력으로 조성한 환경기금을 활용해 2014년부터 매년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의 발원지인 중국 쿠부치 사막에 나무를 심어왔다.

지난 5년간 쿠부치사막에 심은 나무는 23만 그루에 달하며 총 면적은 33ha, 식재된 나무들은 70%의 높은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

이 사업으로 조성되는 숲을 통해 지역 사막화 방지뿐만 아니라 황사나 미세먼지를 막는 방풍림으로서 동북아시아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페이퍼리스 캠페인을 통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와 황사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앞으로의 미래세대를 위해 다양한 친환경 사회공헌을 추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황사와 미세먼지 발원지인 중국, 몽골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에코트리 캠페인, 어울림푸르림 등 나무심기를 매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내외에서 나무심기 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과 기후변화 대응에 노력할 계획이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