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9 월 14:49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자연/생태
유네스코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도에 유치 확정제40차 유네스코 총회,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우리나라 제주도 조천읍 일대에 설립 승인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9.11.20 10:49
  • 호수 0
URL복사

지난 11월 18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40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우리나라 제주도에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를 설립한다는 안건이 최종 승인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로 생물권보전지역 등 4대 국제보호지역을 포괄적·통합적으로 다루는 ‘유네스코 카테고리 2센터’에 속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를 유치하게 됐다.

특히 제주도는 4대 국제보호지역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세계 유일의 지역으로 보호지역 관리 경험이 풍부하고, 세계자연유산센터, 동백동산습지센터 등 우수한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어 이번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 센터’ 설립에 최적화된 장소라는 평을 받아 왔다.

‘유네스코 카테고리 2센터’는 유네스코가 후원하는 연구‧훈련센터로 교육, 과학, 문화 등의 분야에서 유네스코 사업 이행에 기여한다. 이곳에 속한 센터는 전 세계에 115곳이 있으며 이 중 총 8곳은 세계자연유산을 위해, 2곳은 생물권보전지역을 위해 설립됐다.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는 4대 국제보호지역 관리 분야에서 유네스코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보호지역 관리 향상을 도모한다.

주요 기능으로는 △4대 국제보호지역의 공통 쟁점에 대한 연구 △국제보호지역 관리자, 정책결정자, 지역주민, 기업, 시민단체 등을 위한 훈련과정 개발·수행 △국제보호지역과 다중국제보호지역의 정보 구축 △특정 생태계나 지역의 관계망 형성과 협력을 위한 기반 제공 등이다.

이번에 승인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 센터’는 2021년 개원을 목표로 제주도 조천읍 돌문화공원 일대에 설립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국제보호지역 주무부처로서 센터의 운영·재정 지원을 담당하고, 제주도는 부지 및 건물 등 시설 지원을 맡을 계획이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세계 각국이 지속가능한 발전의 본보기로서 국제보호지역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센터의 유치는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며 “4대 국제보호지역의 공통적인 쟁점을 통합적으로 다루는 첫 번째 유네스코 카테고리 2센터로서 국제보호지역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국제사회의 유기적인 협력을 촉진하고 관련 정책을 확산·공유하는 국제적 핵심기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 국제보호지역은 2019년 1월 기준으로 총 4118곳이며, 2개 이상 복합 지정된 다중 국제보호지역도 474곳에 이른다.

국제보호지역은 지구의 생물다양성 증진 및 지속가능한 발전 등을 이끄는 중요지역으로, 국제사회는 보호지역 확대와 관리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아영 기자  kimay0924@naver.com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