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9 월 14:49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월간퓨쳐에코 행사/동정 환경행사
친환경 소비를 통해 세상을 바꾼다 /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 조중혁, 김아영 기자
  • 승인 2019.11.28 14:40
  • 호수 122
URL복사
개막실날 열린 오프닝

지난 10월 23일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는 친환경 소비와 그 미래를 바라보는 축제인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이 열렸다. 4일간에 걸쳐 열린 이 박람회에서는 친환경 생산, 기술개발, 소비와 관련된 428개 전시부스가 운영되며, 관람객들의 시선을 모았는데, 친환경정론지 ‘FUTURE ECO’가 찾아갔다.

 

코엑스에서 열린 전시회 전경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생활, 어떤 것이 있을까?

환경부는 지난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을 개최했다. 이번 박람회 주제는 ‘내가 그린 건강한 세상, 착한 소비 축제(페스티벌)’이다. 국민 개인이 주체적으로 친환경생활을 통해 건강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혜를 공유하는 축제의 장이란 의미다. 친환경대전의 다양한 녹색제품 및 친환경 체험 행사 등과 연계한 그린활동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내용과, 당장은 나에게 이득이 없어도, 때로는 조금 불편해도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착한 소비’ 생활의 지혜를 손쉽게 터득하는 장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됐다.

이번 친환경대전에는 144개의 기업과 단체가 참가했으며, 428개 전시공간(부스)에서 다양한 친환경제품을 소개했다. 첫날 열린 개막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이은희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공동대표, 이덕승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했는데, 이날 개막식과 함께 친환경기술‧ 제품 개발과 친환경소비ㆍ유통 유공자에 대한 ‘2019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시상식’도 진행됐다. 특히 조은채 한국수자원공사 부장은 물산업 혁신 클러스터 조성, 물분야 기업에 육성 지원강화 등에 기여한 공적으로 훈장을 수상했다. 또한 조은경 청정테크(주) 대표이사는 컨베이어형 습식집진기 적용 미세·초미세먼지 저감 공기정화장치 개발에 대해, 허정환 삼성전자(주) 과장은 친환경제품 자체 평가시스템 개발 등의 실적으로 각각 포장을 수상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친환경 대전은 온 가족들이 환경을 생각한 착한 소비, 건강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지혜 공유의 장으로 준비했다”라며, “환경문제 이해와 다양하고 재미있는 체험행사를 통해 친환경 소비생활을 경험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친환경 종이제품들을 선보인 관련부스의 모습

친환경제품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는 기회 제공해

올해 친환경대전이 돋보인 것은 기존의 기업홍보에 그치지 않고, 찾아간 관람객들이 친환경상품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 것이 눈에 띄었다. 미세먼지 대응부터 자원재활용, 친환경생활에 이르기까지 환경 현안을 해결하는 다양한 노력을 선보이고, 직접 친환경제품을 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했으며, 미세먼지 특별 홍보관, 지속가능한 패션·디자인관,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홍보관, 새활용(업사이클)디자인관을 비롯해 독창적인 친환경 신제품을 소개하는 에코디자인 제품관 등을 선보였다. 이 전시관에 환경형 사회적경제기업들은 공동으로 참여해 다육․ 관엽식물용 접는 화분, 골판지를 원료로 만든 장난감, 우산빗물 제거기 제품 등 기발한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환경표지 인증기업, 환경형 사회적경제기업 등 57개 기업이 생산한 우수 친환경제품을 판매하고, 제품 전시를 통해 참가업체의 다양한 제품들을 홍보했는데,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너나할 것 없이 부스로 가서 이들 제품을 구매하는 데 열성이었다.

또한, 친환경생활을 체험하고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행사와 지속가능한 패션공연, 퀴즈대회 등 특별행사도 마련됐는데, 행사에서는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을 위한 체험행사로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나만의 친환경주머니 만들기’, ‘소원팔찌 만들기’, 자투리 가죽을 이용한 ‘목걸이 만들기’ 등 30여 가지 행사가 마련돼 선보였다.

환경을 주제로 다양한 강연도 사람들에게 인기였다. ‘친환경학교(에코스쿨)’에서는 학생을 대상으로 친환경을 주제로 과학교육 체험 및 학습기회를 제공했으며, ‘그린, 사람을 만나다’에서는 보자기로 지구를 지키는 방법, 새활용(업사이클링) 소박한생활(미니멀라이프), 사회적기업의 상표(브랜드) 이야기 등이 강연으로 소개된다. 특히 이번 친환경대전 행사는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홍보대사로 위촉된 연기자 김승현 가족(아버지, 어머니, 본인, 동생)이 직접 참여해 활동했다. 김승현 가족은 10월 23일 오후 1시부터 코엑스 전시장 내에서 열리는 ‘친환경대전 이야기공연’에서 본인들의 친환경생활을 소개했다.

올해의 친환경대전은 사람들이 친환경 기업 및 제품과 직접적으로 만나는 장소로서는 성공적으로 보인다. 다만 여기서 더 나아가 기업들의 보다 많은 참여를 위해 단순한 홍보장소가 아니라 만남의 장으로 어떻게 승화시킬 것인지에 대해서는 정부와 기업이 고민해봐야 할 것이다.

조중혁, 김아영 기자  megnumfire@gmail.com

조중혁,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