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22 화 13:0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어려운 화학사고 대응훈련, 증·가상현실 훈련으로 대응능력 높인다직접 노출이 곤란한 화학사고·테러 대응 간접체험 교육 기회 확대
  • 임호동 기자
  • 승인 2020.01.16 09:49
  • 호수 0
URL복사
가상현실 훈련 구현 모습

화학물질안전원은 1월 16일 대전 유성구 소재 화학물질안전원에서 증강현실·가상현실 훈련센터(이하 훈련센터) 개소식을 가지고 본격 시행을 알린다.

훈련센터는 2017년부터 진행한 화학물질안전원 ‘화학시설 테러·물질 누출유형별 가상현실 프로그램 개발사업’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증·가상현실 시뮬레이터 개발사업’ 성과의 융합 결과물이다. 총 277.2㎡ 규모이며, 증강현실 체험실과 가상현실 체험실로 구성됐다.

증강현실 체험실에서는 원료 공급부터 화학제품 생산까지 전 공정을 실제 설비 모형 그대로 재현해 저장탱크, 반응기 등 설비의 작동원리, 안전장치, 누출 시 응급조치절차 등을 숙달할 수 있다.

가상현실 체험실은 광학식 동작 추적 카메라 26대를 설치해 3~4인이 화학물질이 누출되는 가상의 환경 속에서 ‘개인보호장비 착용–누출부위 확인–누출차단–개인제독’ 등의 대응절차를 실습할 수 있다.

류연기 화학물질안전원장은 “환경부 책임운영기관으로서 현재는 교육·훈련을 위해 교육장을 임대해서 좁은 공간에서 교육을 운영하고 있지만 2020년 10월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으로 신청사를 이전해 교육 장소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국가기관만이 할 수 있는 특화된 체험형·실습형 전문 교육과정을 선보이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화학물질안전원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그간 각 개발사업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업무협력을 해왔다. 특히 화학물질안전원은 개발의 중간 결과물을 지난해 8월부터 교육과정에 시범운영하여 현장 적용성을 평가해 왔다.

지난해 화학사고 전문교육과정의 과목 33% 이상을 증강현실·가상현실 체험시설을 이용한 실습형·체험형 과목으로 운영해, 교육만족도가 2018년 85.0점에서 2019년 92.7점으로 약 8점 상승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