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2.21 금 16:26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오염·방제·구난
국립생태원, 딱정벌레 성비교란 미생물 연구, 친환경 해충 방제 활용 추진자연 감염된 볼바키아 미생물, 성비교란으로 곤충의 발생 조절하는 것으로 확인
  • 임호동 기자
  • 승인 2020.01.30 09:31
  • 호수 0
URL복사
볼바키아의 형광현미경 사진: 숙주 세포의 핵(파랑색)과 세포질에 있는 볼바키아(연두색) 

최근 국립생태원은 국내산 딱정벌레 201종에서 곤충에 성비교란을 일으키는 볼바키아(Wolbachia) 미생물의 감염 실태를 조사하고 친환경 해충 방제 활용을 연구하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국가장기생태연구의 하나로 농촌진흥청에서 201종의 딱정벌레 유전자를 제공받아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볼바키아 미생물의 감염실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딱정벌레 201종의 유전자 중 12.8%인 26종이 볼바키아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볼바키아 감염이 확인된 26종 중 산림 해충은 꼬마긴다리범하늘소 외 6종, 밭작물에 해를 주는 농업 해충은 오이잎벌레 외 2종이다.

볼바키아는 곤충류와 선충류에서 흔히 발견되는 세포내 공생미생물로, 포질 불합치 등 4가지 종류의 성비교란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비교란을 일으켜 곤충의 발생을 줄이기 때문에 현재 친환경 해충 방제에 활용되고 있다. 가령 세포질 불합치의 경우 볼바키아에 감염되지 않은 암컷이 감염된 수컷과 짝짓기를 하면 그 암컷이 낳은 알이 모두 죽는 현상이 나타난다.

기후변화에 따라 곤충류는 특정 종이 돌발적으로 대규모로 발생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데, 볼바키아와 같은 성비교란을 일으키는 미생물을 이용한다면 친환경적 방제가 가능해 돌발적으로 늘어나는 해충을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

실제 미국, 호주, 중국,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12개국에서는 볼바키아 감염에 의해 일어나는 현상(세포질 불합치)을 이용한 해충 방제로 곤충 매개 질병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있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향후 다양한 곤충에서 볼바키아의 감염실태를 확대 조사할 계획이며, 성비교란 작용과 이에 따른 생태계내 상호작용과 응용에 대해 속적으로 연구하여 친환경적인 해충 방제 방법을 개발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기후변화로 인하여 여러 곤충이 돌발적으로 대량 발생해 해를 입히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향후 이러한 진화적으로 안정화되고 친환경적인 방제를 이용해 생태계 안전을 지키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연구하겠다”라고 말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