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25 금 17:45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월간퓨쳐에코 이슈/진단 기획/이슈/진단
친환경급식의 허브로 늘어나는 친환경급식지원센터
  • 조중혁 기자
  • 승인 2020.02.14 09:49
  • 호수 125
URL복사

친환경 급식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자체들이 친환경급식지원센터를 늘리고 있다. 학교급식의 행정·관리기능을 강화한 컨트롤타워로서 센터를 운영함과 함께, 공동구매 지원사업으로 친환경먹거리 공급확대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학생들에게 몸에 좋은 유기농 급식 지원하는 친환경급식지원센터

지난 1월 대전광역시에 광역 친환경학교 급식지원센터가 들어섰다. 당시 대전시는 민·관 협치에 기반한 센터 운영과 친환경 학교급식 발전을 표방하는 상황에서, 향후 인근 지역 농민들과의 푸드플랜 설계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었다. 당시 급식지원센터 설치는 대전시와 대전 시민단체·학부모·민간 전문가 및 교육청 관계자들이 센터설립준비위원회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대전시청 내에 시 직영 학교급식지원센터가 들어서게 된 것이다.

이번 지원센터의 설립은 현재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친환경급식지원센터의 확장에 불을 붙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자체에 세워지는 친환경급식지원센터의 운영을 위해 각 지자체들은 민주적인 센터 운영을 위한 교육청 관계자·민간 전문가·학부모·시민단체 등과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주요 업무 관련 심의와 자문을 구하고 있다. 아직 구체적으로 어떤 조직, 어떤 전문가가 운영위원회에 참가할지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시민사회에선 유기농 농가를 비롯해, 건강 먹거리를 강조하는 시민조직들이 참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원할한 컨트롤타워를 통한 급식공급 중요

하지만 이런 친환경급식지원센터의 설립과 동시에 유지를 위해서는 다양한 보완이 필요하다. 특히 전문가들은 이들 센터들을 대상으로 생산과 유통을 규모화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예를 들어 제주도에서 울산의 친환경급식 공급량만 보고 생산을 늘리기는 어렵지만, 서울 경기 등 전국에서 소비되는 물량을 예상해 규모화된 계약재배를 하고 하나의 유통시스템으로 일원화해 비용, 노력 등이 절감된다면 생산자와 소비자인 학교가 서로 만족할 수 있다는 것이다.

거기에 학교친환경급식지원센터의 수주 및 발주 업무를 처리하는 전 시스템의 일원화된 운영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과거 대부분의 지자체는 각자의 편의에 맞게 프로그램을 개발해 학교급식지원센터 운영에 활용했지만, 각 지역별로 운영하면서 현장에서 편리한 측면도 있었다. 하지만 이들 지역을 통합해 관리하고자 할 때, 지원센터의 전체적인 운영 현황을 파악하기 어렵고, 체계적인 정책관리로 이어지기 어렵다는 점이 문제로 남았다. 또한 지역별로 각자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많은 예산이 소요되고, 매년 유지보수를 하는 데도 추가 비용이 따른다. 지자체별로 중복 투자되고 있는 셈이다. 특히 계약 관리의 보안성과 안전성을 갖춰야 한다. 2017년 이전에 울산 북구 지역에서는 자체 개발한 수발주프로그램을 사용했다. 하지만 당시 이를 담당했던 관계자에 의하면 이 프로그램을 사용하면서 수시로 일어나는 발주 수정 이력이 남지 않아 언제든지 상호간 분쟁이 일어날 소지가 있어 늘 고민스러웠다고 전하고 있다.

당진시와 거창군, 아산시, 김천시 등 지자체들은 지역농가들과의 협력을 통한 친환경농산물의 제공빈도를 높여가고 있으며 70~80%에 이르는 지역들도 자주 보인다. 우리 학생들이 건강한 친환경 농산물과 다양한 음식을 접할 수 있도록 지자체간의 노력은 계속돼야 하면서도 이를 전체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협조와 균일화 역시 동시에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조중혁 기자  megnumfire@gmail.com

조중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