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5.25 월 11:48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국립환경과학원-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 개선을 위해 연구를 위해 손잡는다미세먼지 및 축산환경 분야 융‧복합 연구기능 강화 위해 협력
  • 김아영 기자
  • 승인 2020.05.15 09:48
  • 호수 0
URL복사

국립환경과학원과 국립축산과학원은 미세먼지 및 축산환경 분야 융‧복합 연구기능 강화를 위해 5월 15일 국립축산과학원 대강당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대기환경과 축산 분야를 대표하는 두 국립연구기관은 축산 지역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암모니아 등)의 영향을 분석하는 등 축산환경의 개선을 위해 연구기능 강화 업무협약을 맺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양 기관은 지속가능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한 유익한 연구 활동과 정보교류 등 다양한 협력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분야, 축산 악취물질 분야, 가축분뇨 배출 원단위 산정, 가축분뇨 자원화 및 처리 분야 등 축산환경 분야 연구기능 강화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암모니아 등으로부터 발생하는 2차 생성 초미세먼지 저감, 악취 및 양분관리 등 국정과제의 차질없는 수행과 악취방지종합시책 등의 이행을 위한 과학적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창범 국립축산과학원장은 “국립환경과학원과의 업무 협의와 기술 교류는 초미세먼지, 가축분뇨 등 축산분야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개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축산환경 분야 연구 경쟁력 강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아영 기자  kimay0924@naver.com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