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7.8 수 11:25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등 6대 환경분야 1,412곳 안전대진단환경부, 6월 10일부터 7월 10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 임호동 기자
  • 승인 2020.06.10 09:54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는 ‘2020년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국민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이 있는 6대 환경분야 1412곳을 선정해 6월 10일부터 7월 10일까지 31일간 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2015년부터 시행된 국가 전체의 안전진단인 국가안전대진단은 올해는 당초 2~4월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범국가적 총력 대응을 위해 잠정 연기돼 왔다.

예년에 비해 점검기간이 약 한달간으로 짧아진 국가안전대진단에 따라 환경부는 점검의 효용성을 높이기 위해 안전이 필수적인 곳을 점검대상으로 선정했다. 점검대상은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200곳, 상수도시설 912곳, 공공하수처리시설 127곳, 댐․수자원 87곳, 국립공원 50곳, 폐기물매립장 36곳이다.

환경부는 6대 환경분야 안전진단을 위해 차관을 단장으로 하고 6대 분야별 과장급을 팀장으로 하는 ‘환경안전진단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댐․수자원, 국립공원, 폐기물매립장 등은 민관합동점검 방식으로 추진한다. 상․하수도시설은 관리주체별로 자체 점검하고 환경부의 ‘환경안전진단추진단’이 상수도 국가기반시설 84곳, 하수도 30곳을 표본으로 민관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안전관리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민간시설과 안전기준이 없거나 같은 유형의 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시설을 집중적으로 살핀다는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는 점검결과,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보수나 보강이 시급한 사항은 자체 가용재원을 활용하여 3개월 이내에 완료할 예정이며, 추가적으로 진단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별도의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안전관리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민간시설 등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중점적으로 점검해 실효성 있는 안전진단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