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7.8 수 11:25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환경교육
환경부, 미세먼지관리 특성화대학원으로 중앙대, 한서대, 부경대 등 3개 대학원 선정3년 간 18억 원 지원, 미세먼지 문제해결 전문가 144명 육성한다
  • 임호동 기자
  • 승인 2020.06.15 09:05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앙대(수도권), 한서대(중부권), 부경대(동남권)를 ‘미세먼지관리 특성화대학원’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6월 15일 이들 3개 대학과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이달부터 총 3년간 약 18억 원(대학당 6억 원)을 지원한다.

각 대학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를 위한 측정, 분석, 평가, 정책 등 전문교육과정(석박사 학위과정 및 트랙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들 대학은 특성화대학원의 미세먼지관리 석사과정 신입생과 트랙이수 과정 학생을 이달부터 16명 모집하고, 올해 9월부터 정식으로 대학원을 운영한다.

또한,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2020년 4월 3일)으로 수도권 외 3개 대기관리권역이 추가 지정됨에 따라 지역사회 미세먼지 문제해결의 근간이 될 수 있도록 전문가를 양성한다. 대기관련 산업체, 공공기관 등과도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도록 현장실습과 견습생(인턴십) 도입 등 취업 연계 과정도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전문교육 과정을 이수한 인재들은 미세먼지 원인분석과 배출원 관리․모델링 등의 연구, 미세먼지 저감 등 산업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쾌적한 생활환경, 특히 대기환경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미세먼지 등의 발생과정을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는 산업계 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특성화대학원을 통해 국가의 미세먼지 저감‧관리는 물론, 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