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7.8 수 11:25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자연/생태
부산역 주변에서 발견된 ‘아르헨티나개미’, 관계기관 합동 방제 실시환경부 ‘아르헨티나 개미’ 생태계교란 생물 지정, 지속 방제 및 유입원인 등 규명 예정
  • 임호동 기자
  • 승인 2020.06.22 09:33
  • 호수 0
URL복사
아르헨티나 개미

환경부, 국토교통부, 부산광역시, 낙동강유역환경청, 국립생태원, 한국철도공사는 지난 6월 21일 관계기관 합동으로 생태계교란 생물인 ‘아르헨티나 개미(Linepithema humile)’ 방제 작업을 실시했다.

남미가 원산지인 ‘아르헨티나 개미’는 사람에게 피해를 입힌 사례는 없으나, 높은 번식력을 지니고 있어 토착 생물종과 먹이 및 서식지 경쟁을 통해 생물다양성을 감소시키는 종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아르헨티나 개미가 지난해 10월 환경부의 부산역 주변 외래생물 예찰 과정에서 발견돼 환경부는 생태계위해성 평가를 거쳐 지난 6월 1일 생태계교란 생물로 지정하고, 부산역을 중심으로 주변 5km 지역에 대한 정밀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에 실시된 방제작업은 정밀조사 결과 ‘아르헨티나 개미’의 서식이 확인된 부산역 철도구역 내 컨테이너 야적장(500m×50m)과 인근 보행자 도로변(1.5km×5m)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방제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화학적 액상 살충제가 땅속에 스며들게 고압 분무 살포하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환경부 및 관계기관은 국내에서 아르헨티나 개미가 완전히 퇴치될 때까지 정밀조사 및 추가 방제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유전자분석 등을 통한 역학조사를 실시해 유입 원인, 시기, 발견지점 간의 연계성 등을 규명할 계획이다.

아울러 아르헨티나 개미 의심 개체를 발견할 경우 국립생태원에서 운영 중인 외래생물 신고센터(041-950-5407)로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아르헨티나 개미’에 대한 정밀조사 및 예찰을 강화하고, 추가 발견 시 선제적 방제를 통해 국내 생태계 및 생물다양성이 잘 보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