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19 목 09:3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타
그린뉴딜을 통해 댐 안전관리 강화한다환경부, 드론·디지털 트윈·AI·빅데이터 등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해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 구축
  • 임호동 기자
  • 승인 2020.07.07 10:22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는 그린뉴딜의 일환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댐 안전점검에 무인기(드론)를 본격적으로 도입하고, 2025년까지 3차원 가상공간(디지털 트윈)과 인공지능(AI) 기반의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를 단계적으로 구축한다.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제3차 추경 예산에 무인기(드론) 구입비용과 관련 인력 비용 등 총 13억 1200만 원이 반영됐으며, 더불어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 내에 댐 안전점검・관리를 전담하는 ‘댐 안전관리센터(가칭)’도 구축해 더욱 체계적으로 댐의 기반시설을 관리할 계획이다.

‘무인기를 활용한 댐 안전점검’은 무인기로 댐의 상태를 영상으로 촬영한 후 3차원 그래픽으로 구현해 벽체 등 댐체의 손상여부를 살펴보는 지능형 안전점검 방법이다.

무인기를 활용하면 기존에 사람이 작업줄 등을 통해 댐체를 타고 내려가며 맨눈으로 결함 여부를 점검할 때 접근이 어려웠던 곳도 접근이 가능해 더욱 꼼꼼하게 댐을 점검할 수 있다.

내년부터 구축 예정인 댐 디지털 트윈에는 무인기로 점검한 사진, 영상 자료 등을 누적해 입력할 수 있으며, 이와 같은 빅데이터가 축적되면 AI를 활용해 댐의 이상 유무를 점검할 수 있다.

이처럼 첨단기술이 도입되면 선제적으로 댐의 보수・보강이 가능하여 위기대응 능력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노후화된 댐의 성능이 개선되어 댐을 오랫동안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명래 장관은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를 차질없이 추진하여 위기대응 능력을 강화하고, 국민들의 물 사용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7월 6일 오후 대청댐 국가안전대진단 현장(대전 대덕구 대청댐물문화관 인근)을 방문해 무인기를 안전점검에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설명을 청취했다. 아울러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로부터 디지털 트윈, 인공지능 등 4차 산업을 활용해 댐의 이상유무를 점검하는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 전반에 대해서도 보고를 받았다.

조명래 장관은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에게 “사각지대 없이 꼼꼼하게 댐을 안전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선도적으로 첨단기술을 댐의 안전점검에 도입해 그린뉴딜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