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19 목 09:3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타
코로나 상황 속에도 국제 물 관리 교육과정은 지속된다국내 체류 외국인 유학생 대상 우리 물 관리 기술과 경험 공유
  • 정지현 기자
  • 승인 2020.07.14 10:09
  • 호수 0
URL복사

한국수자원공사와 유네스코 물 안보 국제연구교육센터(이하 센터)가 공동 주관하는 ‘국제 물관리 과정’이 7월 13일부터 31일까지 대전 유성구 소재 한국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된다.

이번 ‘국제 물관리 과정’은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위한 통합물관리(6월 29일~7월 3일) △물 공급과정의 안전성을 위한 누수 관리(7월 13일~17일) △먹는 물 공급 역량증진을 위한 상수도 운영(7월 27일~31일) 등 총 3개 과정으로 구성되며, 이론수업과 함께 실습·현장견학이 포함됐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올해 1월말 이전 국내에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공고를 통해 교육생을 모집한 결과, 총 35개 국내 대학 소속 외국인 127명이 지원했다.

이에 센터는 지원자 중 과정별로 15명씩 총 45명을 선발했으며, 교육생은 본국에서 물 관리 분야에 종사하는 공무원 또는 민간 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됐다.

‘국제 물관리 과정’ 누수 관리 교육은 우리나라 상수도 성장 과정에 대한 강의, 누수 탐사와 관망 복구 등에 관한 실습으로 이뤄졌으며, 물 공급 안정성을 확보하고 누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줄이기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과 경험이 공유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6월 29일부터 5일간 열렸던 ‘통합물관리’ 과정에서는 우리나라의 통합 물관리 정책과 협치(거버넌스) 사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홍수·가뭄 및 수질 관리에 관한 교육이 진행됐으며, 7월 27일부터 진행되는 상수도 운영 교육에서는 취수원에서 가정 내 수도꼭지까지 물 공급 전 과정에서 활용되는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물 관리(스마트 물 관리) 정책과 기술이 공유될 예정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국제행사 대다수가 연기되는 등 물 분야 국제협력 업무 수행에 어려움이 있지만, 이번 교육과정과 같이 우리 물산업 진출 가능성이 높은 국가와의 협력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지현 기자  jihyun6416@naver.com

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