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19 목 09:3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환경행사
물 인프라에 4차 산업기술 도입 위한 ‘물인프라 스마트기술 워크숍’ 개최빅데이터,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발표 및 활용 방안 논의
  • 김아영 기자
  • 승인 2020.07.17 09:58
  • 호수 0
URL복사
한국수자원학회와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 주최한 ‘물인프라 시설관리분야 스마트기술 워크숍’

한국수자원공사는 한국수자원학회와 공동으로 지난 7월 16일 서울시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물 인프라 시설관리분야 스마트기술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점차 노후 되고 있는 물 인프라의 효율적인 안전진단 및 유지관리에 활용할 4차산업혁명기술 기반의 핵심 스마트기술들을 소개하고 적용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워크숍에는 물관리 주무부처인 환경부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학계, 민간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물관리와 인프라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나눴다.

워크숍은 대표적인 4차산업혁명기술인 빅데이터,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과 더불어, 기초공사부터 완공 후 보수까지 건축물의 모든 정보를 시각적으로 재현하는 건설정보모델(BIM), 수중로봇, 레이다 손상탐지, 3차원 시각화, 스마트플랫폼 구축방안 등 8개 분야 핵심기술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토론에는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전자통신연구원 등 관계기관 및 업계의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했다.

특히 이번 워크숍은 한국형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2025년까지 드론과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을 활용한 ’댐 스마트 안전관리 체계‘를 단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 마련되는 가운데, 해당 기술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가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워크숍을 통해 스마트안전관리 및 유지관리 분야의 핵심기술 소개와 함께 전문가들의 논의를 바탕으로 정부의 물인프라 분야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 사업의 효과적 추진방안이 모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경수 한국수자원학회장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데이터 댐, 디지털 트윈,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는 노후된 물인프라의 안전관리를 위해 중요한 과제로,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민․관․학의 소통과 협력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은 “복합적 뉴노멀 시대를 맞아 물 인프라 분야도 녹색전환과 디지털 전환의 혁신을 이루어야 할 것”이라며, “국민에게 더욱 안전하고 깨끗한 물 환경을 제공하도록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아영 기자  kimay0924@naver.com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