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목 14:1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한국수자원공사, 환경부 산하 최다 인사부정에도 “사람이 하는 일이라 할 수 있는 실수”불합격 대상자 2명 최종 합격 등 부정채용 4건 적발
  • 박희정 기자
  • 승인 2020.09.28 11:30
  • 호수 0
URL복사

채용부정과 관련한 감사결과들이 공공기관에서 속속 드러나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받은 '환경부 및 산하기관 채용점검 결과 적발내용 및 조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절차 위반, 잘못된 관행 등의 이유로 채용과정에서의 문제로 징계를 받은 인원이 31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채용과정 부실로 징계를 받은 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는 중과실, 잘못된 관행, 기준절차 위반 등 환경부 산하기관 가운데 가장 많은 총 4건에 대한 부정채용이 적발됐다. 자격·심사 기준을 잘못 적용한 서류전형으로 불합격대상 1명이 최종 합격(중과실), 서류전형의 경력 평가 항목 배점 오류로 불합격 대상 1명이 최종 합격(중과실), 출자회사 사장 임용 형식적 적격심사 실시(잘못된 관행), 노사협의체 협의 전환 대상자 외 1명 추가 채용, 불합격자 구제 시 공평한 기회 미부여(기준절차 위반)이다.

특히 한국수자원공사는 ‘대한민국 인적자원개발 종합대회’ 인적자원개발 종합대상(2019.3.25.), 행정안전부 2020년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 포럼’ 대통령 표창(2020.1.15.)’을 받은 기관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부정채용과 관련한 본지의 조치 및 개선 내용에 대한 답변 요구에 응하지 않았으며, 홍보실 김태광 언론홍보부장은 지적 받은 부정채용과 관련해 “사람이 하는 일이라 할 수 있는 실수”라고 말했고, 사후조치에 대한 질문에도 "이미 다 나와 있는 내용"이라며 개선노력에 대한 구체적 설명을 피했다.

청년들의 취업이 절벽에 가까울 만큼 어려워진 시기에 국가 산하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에서 벌어진 부정채용은 공공기관에서 만연해 있는 불공정한 관행을 그대로 보여주며, 공공기관으로서의 공정과 정의에 대한 신뢰 회복이 가능한지 의구심을 자아낸다.

* 본 매체는 한국수자원공사를 비롯한 공공산하기관의 부정채용 및 부정부패와 관련한 정보를 제보받습니다.

박희정 기자  doban03@hanmail.net

박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