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목 14:1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정책
친환경 제조공장을 선도할 ‘스마트 생태공장’ 11개 기업 선정환경부, 오염물질 배출 저감, 자원·에너지 효율화 등 종합적인 설비 개선 지원
  • 임호동 기자
  • 승인 2020.10.16 09:42
  • 호수 0
URL복사
스마트 생태공장

환경부는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제조공장의 선도모델로 전환할 11개 기업을 ‘스마트 생태공장 대상기업’으로 선정했다.

스마트 생태공장으로 선정된 기업은 환경부로부터 최대 10억원의 설비개선 정부자금을 지원받아, 향후 1년간 저탄소·친환경 제조공정 전환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그린뉴딜 3대 분야 중 하나인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되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은 오염물질 배출 비중이 큰 제조공장을 대상으로 전통적인 오염물질 배출 저감 외에, 자원·에너지 효율화, 스마트시설 도입 등 종합적인 친환경 설비 개선이 지원된다.

이번 사업은 환경부가 한국환경공단에 위탁해 지난 7월 20일부터 약 한 달간 공모를 실시했으며, 국내 제조공장 35개 기업이 신청해 사전평가 및 현장조사 등을 거쳐 최종 11개 기업이 선정됐다.

선정된 11개 기업은 규모별로 중소기업이 9개사, 중견기업이 2개사이며, 향후 1년간 대기·수질오염물질 저감 설비, 폐기물 재이용, 에너지 절감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개선사업을 집중 추진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을 통해 제조공장이 오염물질과 탄소 배출을 줄이고 깨끗한 녹색기업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는 올해 11개사를 시작으로 ‘21년에 30개사, ’22년에 59개사 등 향후 3년간 총 100개사를 선정·지원해 스마트 생태공장의 선도모델로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국환경공단에서는 선정기업에 업종·공정별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고 다양한 분야의 친환경설비를 융합하여 개선될 수 있도록 연중 지속적인 상담 지원과 사업관리를 수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선정된 기업들이 산업통상자원부의 클린팩토리 사업, 중소벤처기업부의 스마트공장 사업과 연계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업했다.

한편,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지난 10월 15일 오전 서울에 위치한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회의실에서 선정된 기업과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사업계획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김동구 녹색전환정책관,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과 선정 기업 5개사가 참석했다.

김동구 녹색전환정책관은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친환경·저탄소 전환 노력이 필수적“이라며,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그린뉴딜 정책을 통한 중소기업의 녹색전환 노력을 적극 지원하고, 그린뉴딜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세계 녹색시장을 선도하도록 체계적인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