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목 14:1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후/대기/토양 기후
탄소중립을 지향하는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도전과 과제, 지혜 모은다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 마련을 위한 국민토론회 개최
  • 김아영 기자
  • 승인 2020.10.16 10:47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 등 15개 관계부처로 구성된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 수립을 위한 범정부 협의체는 발전전략(안)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10월 17일 오후 1시부터 ‘국민토론회’를 개최한다.

정부는 지난 7월 14일 한국판 뉴딜의 한 축으로 그린뉴딜을 발표하면서 ‘탄소중립사회를 지향’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 토론회는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을 마련함으로써 탄소중립 달성의 비전을 보다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환경부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mevpr)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이회성 부의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김정인 중앙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학계 등 각계 전문가들이 토론하고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번에 논의되는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은 파리협정 목표 달성을 위해 우리나라의 장기적인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다.

토론회 주제는 ’탄소중립을 지향하는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도전과 과제‘이며 5개 분야별로 발제와 토론자 논의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에 대한 의견은 토론회 중에 온라인 실시간 댓글로 누구나 제출할 수 있다.

범정부 협의체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되는 의견 중 타당한 부분을 반영해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정부 합동보고서(안)을 최종 수립할 예정이다.

안세창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은 모든 국민이 함께 나아갈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사회 실현의 중요한 기준이 된다”며 “국민에게 제안받은 각종 의견을 심도 있게 검토해 최종 전략(안)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민간포럼을 구성하여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을 마련한 이후, 범정부 협의체를 통해 전문가·산업계·시민사회 토론회 등 다양한 사회적 논의를 진행해 왔다. 올해 6월부터 두 달간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설문 결과 국민 대부분은 기후위기를 인식하고 있으며, 92.5%의 국민이 2050 탄소중립 목표 설정 검토 필요성에 동의했다.

다만, 목표 설정 시 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58.9%), 미래 국가경쟁력 확보(48.4%), 파리협정 목표 기준(42.2%) 등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김아영 기자  kimay0924@naver.com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