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2 금 17:26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폐기물 종합
충북 음성군에 재활용품 비축시설 2곳 신축환경부충청북도·음성군·한국환경공단·, 재활용시장 안정화를 위한 재활용품 비축시설 설치 투자협약 체결
  • 임호동 기자
  • 승인 2021.01.12 09:47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 충청북도, 음성군, 한국환경공단은 지난 1월 11일 충북도청(청주시 소재)에서 재활용품 비축시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은 충북 음성군 성본산업단지 내 재활용품 비축시설 부지 확보 및 시설 신축으로 플라스틱 재생원료 등 재활용시장 안정화 도모 및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투자협약의 주요내용은 △재활용품 비축시설 구축 및 지원 △지역 내 투자 및 고용 창출 △지역 건설업체의 사업 참여 및 지역 자재‧장비의 구매 등 지역경기 활성화 등이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환경부는 올해 9월 착공을 목표로 음성군 성본산업단지 내에 재활용품 비축시설 2곳(페트 플레이크 기준, 1만 9500톤 규모)을 구축하고, 향후 국내 재활용시장의 수급 불안정 또는 적체 발생 시 공공비축 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성본산업단지는 수도권 재활용업체의 55%가 모인 용인·평택·화성 등에서 1시간 이내의 거리에 있기 때문에 재활용시장 대응을 위한 입지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환경부는 현재 비축시설 1곳(정읍)에서 2021년 3월까지 누적 4곳(안성, 대구, 청주)으로 확충하고, 이번 협약을 체결하는 음성군 2곳(9월 착공 목표)을 추가해 2022년 상반기까지 안성·대구·청주 등 지역에서 총 6곳의 비축창고를 단계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재활용품 공공비축 시설을 조기 확충할 수 있도록 노력하여 재활용시장의 유통흐름 적체를 방지하고, 관련 업계의 수익성도 지속 개선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재활용시장의 불안정성이 심화되자 폐지, 플라스틱 재생원료 등 총 3.6만톤의 재활용품을 비축해 시장의 유동성을 확보하고 업계의 수익성을 개선하고 있다.

특히, 재활용시장의 불안정 조짐이 발생할 때마다 지난해부터 폐지(3∼5월), 플라스틱(5월∼), 폐의류(7월∼) 등 품목별로 적시에 비축을 해 단가 및 유통량 회복에 도움을 준 바 있다.

임호동 기자  ihd3333@naver.com

임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