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2.24 수 11:2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환경부, 체계적인 댐 운영·관리로 봄철 가뭄 대비한다줄어든 강수량에도 관리 댐 저수량 예년 수준 유지하면서 용수체계 정상 가동 중
  • 김아영 기자
  • 승인 2021.02.15 10:17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는 관리 중인 다목적댐 20곳과 용수댐 14곳 유역의 강수량이 예년보다 줄어들었지만, 저수량은 예년수준으로 유지하며 용수공급을 정상적으로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 이후인 지난해 9월 21일부터 올해 2월 8일까지 전국 다목적댐 20곳 유역의 강수량을 분석한 결과, 평균 84.3㎜로 나타났다. 이는 예년 평균 강수량(180.0㎜)의 46.8% 수준이다. 같은 기간 동안 환경부가 관리하는 용수댐 14곳 유역의 강수량은 88.3㎜로 나타나 예년 평균 강수량(210.4㎜)의 42.0%를 기록했다. 예년보다 강수량이 부족한 상황인 것이다.

그러나 환경부는 댐 가뭄 전망, 댐별 저수상황 등을 고려해 댐간 용수공급량을 조정하는 등 월별·분기별·연도별 댐 운영계획을 수립·추진해 줄어든 강수량에도 저수율을 유지하고 있다.

2월 8일 기준 기준으로 다목적댐 20곳의 저수량 합계는 69억 6000만 톤이며, 평균 저수율은 54.7%을 기록하고 있다. 예년 저수율 46.2%와 비교하면 118.3% 수준으로 나타났다. 용수댐 14곳의 저수량 합계는 2억 1000만톤으로 평균 저수율은 48.1%을 기록하고 있다. 용수댐 저수율도 예년과 비교하면 110.4% 수준이다.

이에 그치지 않고 환경부는 최근 강수량이 예년보다 부족한 수준이나 아직 우려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보고 봄철 가뭄에 대비할 계획이다.

올해 1월 22일 기준 기상청 전망에 따르면 올해 2~3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고 4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측됐다.

환경부는 올해 홍수기 도래전까지 댐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댐 저수 및 수문상황 등을 지속적으로 살펴보고 가뭄단계에 진입할 경우에는 ‘댐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하천유지용수, 농업용수, 생활·공업용수를 단계별로 줄여서 공급할 계획이다. ‘댐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르면 다목적댐과 용수댐의 대응단계별 저수량이 가뭄 심각단계에 도달할 경우 생활·공업용수 실사용량의 80%를 공급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체계적인 댐 운영·관리로 예년 수준의 저수량을 확보해 올해 봄철까지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강수의 불확실성을 고려해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아영 기자  kimay0924@naver.com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