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4.13 화 13:26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환경부, 제76회 식목일 맞이 나무심기 등 다양한 식목행사 개최식목일의 의미 되새기고, 나무심기로 탄소흡수원 확대한다
  • 김아영 기자
  • 승인 2021.04.05 09:20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의 1인 1그루 나무심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

환경부는 4월 5일 제76회 식목일을 맞아 직원 1인 1그루 나무심기, 식목일 기념 식수, 장관 기념식수 등 탄소흡수원 확대를 위한 다양한 나무심기 행사를 추진한다.

환경부는 식목일 당일 오전 10시부터 직원들과 함께 정부세종청사 6-3동 종합매장 뒤 화단에 모과나무를 심는다. 환경부 직원들은 관상용 또는 약재용 나무로 국민에게 친숙한 모과나무를 심으면서 그 뿌리를 국민에 닿겠다는 뜻을 다질 예정이다.

또한 4월 6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정부세종청사 6-2동 내 종합민원센터 앞 화단에서는 장관 기념식수 행사가 예정돼 있다. 이번 행사는 탄소중립 주무부처인 환경부가 나무심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로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박진천 환경부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등이 참석해 ’선비의 지조‘를 상징하는 상록침엽수인 반송(1.8m×1.8m)을 심는다.

한편, 환경부는 4월 2일부터 편백나무, 소나무 등 묘목 350그루를 본부 직원들에게 나눠주고 개인별로 수변구역, 가정집, 텃밭, 공터 등에 나무를 심는 ’직원 1인 1그루 나무심기’ 행사도 가졌다.

일부 직원들의 경우 나무심기 장소 찾기가 어려울 수 있는 점을 감안하여 세종시에서 가까운 수변구역 및 농촌마을 주변 등을 식재장소로 제공했다.

‘직원 1인 1그루 나무심기’ 행사는 유역・지방 환경청 등 소속기관에서도 함께해 4월 중순까지 이어진다.

한정애 장관은 “환경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수송・산업・발전 등 부문별 탄소배출 줄이기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이와 별도로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나무심기는 물론이고 습지복원 등 다양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아영 기자  kimay0924@naver.com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