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6 금 15:12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폐수·침출수
전주시, 12년 만에 상·하수도 검침원 제도 개선
  • 나중현 기자
  • 승인 2011.08.19 08:35
  • 호수 0
URL복사

전주시 맑은물사업소(소장 유금호)는 12년만에 상수도 검침업무 제도를 개선한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전주시는 통장 179명(일반주택 85명, 공동주택 94명)의 검침원으로 하여금 매월 207,000여세대에 대한 검침을 실시해왔다.

하지만 일반주택은 계량기실이 무거운 철판으로 되어 있거나 지하 깊숙한 곳으로 위험한 사다리를 타고 내려가야 하는 점, 화단이 조성되어 뱀이 나오거나 빈집 등 검침이 곤란한 지역이 많아 주로 여성들이 통장들에게는 힘든 작업임을 감안하여 새로운 방안을 찾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수탁기간은 1년으로 고정하고, 공동주택에 대해서는 현 통장 위탁제를 유지하며, 일반주택에 대해서는 해당동의 거주민으로서 봉사정신이 투철하고 성실한 자를 서류심사와 면접 등을 통하여 사업소에서 직접 선발하기로 하였으며, 시행 시기는 2011.8월부터 신규위탁 검침원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변경된 제도는 공동주택의 경우 매년 94명을 신규로 위촉할 수 있게 된다.

한편 기존 검침원에 대하여는 매년 평가를 실시하여 특별한 해지사유가 없으면 종전대로 검침업무에 종사할 수 있도록 했다.

맑은물사업소 유금호 소장은 “향후 검침업무운영을 보다 세심하고 철저하게 추진함으로써 상·하수도사용료 부과업무를 추진하는 데에 시민의 신뢰도를 제고하여 수도요금 관련 민원을 획기적으로 줄여가겠다"고 말했다.

나중현 기자  eco@ecofuture.co.kr

<저작권자 © FUTURE EC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