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목 14:14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수자원 동향
‘수질예보제' 내년부터 본격 도입
  • 강미주 기자
  • 승인 2011.09.01 16:43
  • 호수 0
URL복사

내년부터 예방적 수질 관리를 위해 ‘수질예보제’가 본격 실시된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4대강 사업 준공에 맞춰 새로운 예방적 수질관리방안인 수질예보제를 도입한다고 9월 1일 밝혔다.

수질예보는 환경정보 융합기술과 수치 모델링을 활용해 조류 등 오염물질 농도를 1주일 간격으로 예측하여 알리는 제도이다. 실시간 기상 관측 및 예측자료, 오염원 (TMS : Tele-monitoring system) 및 수질관측 자료들을 수치 모형에 입력하여 관심 오염물질의 농도 변화를 시·공간적으로 산정, 발표한다.

산정된 예보 결과는 취․정수장, 댐 및 보 운영기관, 환경기초시설 등 물관리 관계기관에 신속히 전파돼 유량확보, 처리시설 최적운영 등 다각적인 대응에 활용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작년에 수질통합관리센터를 설치한 후 수질예보를 위한 전산시스템의 확충, 첨단 수질예보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기술적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왔으며 지난 8월 1일부터 세종보 구간에서 조류(클로로필-a) 및 수온에 대한 시범예보를 시작했다. 

현재 시범운용 중인 수질예보시스템은 국립환경과학원과 네덜란드 수자원 예보전문기관인 Deltares가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수질예보의 전 과정을 자동으로 처리한다.

수질예보시스템에 탑재된 모델의 조건을 변경하는 시나리오 모의를 통해 물관리 관계기관들이 각각의 상황에 맞게 최적의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지원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올해 말까지 시범예보를 통하여 수질예보의 신뢰성을 높이고 내년부터는 4대강 16개 보 전체에 대하여 수질예보를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금강수계에 대한 시범예보를 연말까지 다른 수계로 순차적으로 확대하고, 수질예보 항목도 현재 클로로필-a와 수온에서 2013년 이후로는 탁도, TOC, 대장균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강미주 기자  eco@ecofuture.co.kr

<저작권자 © FUTURE EC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