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2 금 17:26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타 수자원 동향
산림수자원 전문가, 수자원 확보 모니터링 워크숍
  • 나중현 기자
  • 승인 2012.05.11 10:03
  • 호수 0
URL복사
국립산림과학원은 10~11일 이틀동안 전남 완도군 완도수목원에서 전남산림자원연구소와 공동으로 전국 산림수자원 모니터링 워크숍을 열었다고 밝혔다. 
 
기후변화로 인한 물 부족에 대비해 난대림의 물 순환 특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현장 연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국립산림과학원의 이명보 산림자원부장과 배상원 산림수토보전과장을 비롯해 윤병선 전남산림자원연구소장, 박형호 완도수목원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이 열린 완도수목원은 국내 최대 규모의 난대림 집단자생지이자 유일한 난대수목원이다. 난대림은 지구온난화에 의해 평균기온이 2℃ 상승하면 남한의 절반 정도에서 생육이 가능한 주요 산림 자원이다. 특히 난대림의 물 순환 특성 및 녹색 댐 기능 연구는 청정 수자원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다.
 
   
 
이에 따라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림의 녹색 댐 기능을 높이고 산림수자원을 더 확보하기 위해 지난 1979년부터 주요 임상 및 산림식생대에 대해 모니터링을 했고 2002년부터는 매년 모니터링 워크숍을 열고 있다. 현재는 전국 16개 산림유역에서 장기 모니터링이 진행 중이며 작년부터 완도수목원 내 난대림유역에서 강수량, 유출량, 토양수분, 증발산 등 산림 물 순환을 관측하고 있다.
 
워크숍에 참석한 국립산림과학원의 산림수자원 전문가 최형태 박사는 "이번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산림수자원 모니터링의 어려움을 서로 나누고 난대림 연구방법 등을 토론했다"며 "워크숍을 해 물 부족에 대비한 난대림 물 순환 연구의 중요성이 부각된 것이 큰 성과"라고 설명했다.
 

나중현 기자  eco@ecofuture.co.kr

<저작권자 © FUTURE EC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