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5 목 16:01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후/대기/토양 산업체 환경행사
대한상의, 기후변화경쟁력 우수기업 선정삼성전기, 포스코, LG화학, 두산중공업, 한국동서발전 등 16개 우수기업
  • 김승천 기자
  • 승인 2012.07.16 18:03
  • 호수 0
URL복사

기후변화 우수 대응기업에 삼성전기, 포스코 등 16개 기업을 선정, 기후변화로 인해 나타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 규제, 시장환경 변화 등 대응 수준을 높여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16일 대한상의회관에서 ‘기후변화경쟁력 우수기업 인증패 수여식’을 열고 수상했다.
 

수상기준은 대한상의가 작년 말 온실가스·에너지목표관리제 관리업체 333개, 비관리업체 163개 등 496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후변화 경쟁력 지수’를 적용해 최종 우수기업을 선정했다. 16개 기업 중 유일하게 안산도시개발이 중소기업을 대표해 선정됨으로써 우수한 중소기업들의 기술 개발 진입에 표본이 됐다.

인증패를 받은 기업은 삼성전기(반도체/디스플레이/전기전자), 포스코(철강), LG화학(석유화학), 한국동서발전(발전), 두산중공업(기계), SK텔레콤(통신), 성신양회(시멘트), S-oil(정유), 한솔제지(제지), 한라공조 대전공장(자동차), 도레이첨단소재(섬유), 삼성코닝정밀소재(요업), 삼성중공업(조선), 풍산(비철금속),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광업), 안산도시개발(중소기업) 16개사다. 기후변화 경쟁력 지수 조사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삼성전기는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 제품 개발과 투자, 기후변화 정보 공개 등 그린마케팅을 실시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포스코는 에너지절약과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위한 아이디어 보상제도 운영, 협력사와의 정보 교류·협력 확대, 에너지 고효율 철강재 생산 활동이 점수를 샀으며, 한국동서발전은 녹색경영 추진조직 구축, 태양광·풍력·연료전지 등의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이를 통한 탄소배출권 확보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날 수여식에서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수상기업을 비롯한 국내 많은기업들이 온실가스 관리 시스템 구축, 에너지고효율 제품개발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기후변화 경쟁력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며 “대한상의도 기후변화경쟁력 지수를 활용한 지속적 평가를 통해 국내 산업계의 기후변화 대응 취약점과 개선점을 파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장경수 안산도시개발 사장, 윤태주 한국동서발전 본부장, 김

   
 
재원 포스코 리더, 임봉균 두산중공업 상무, 김우성 삼성전기 상무, 강민수 에쓰오일 상무, 조갑호 LG화학 상무, 김상훈 삼성중공업 상무, 강철훈 한라공조 상무, 조중연 도레이첨단소재 사업장장, 김일래 성신양회 본부장, 김남진 삼성코닝정밀소재 그룹장, 서정국 풍산 상무, 김정수 SK텔레콤 실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김승천 기자  eco@ecofuture.co.kr

<저작권자 © FUTURE EC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