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3 목 11:17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해양/생태 레저스포츠
휴가 장소 고민 해결, 휴양림 가서 해수욕도 즐기자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해수욕ㆍ산림욕 함께 즐기는 휴양림 5곳 선정
  • 임광빈 취재부장
  • 승인 2012.07.24 14:31
  • 호수 0
URL복사

 

   
 대관령 금강소나무숲.

자연휴양림이라면 대부분 첩첩 산중 깊은 곳에 있어 바다와 연관성을 느끼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국립자연휴양림 중에는 바다가 보이거나 자동차로 30분 이내에 바다가 있어 해수욕이 가능한 곳이 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산림욕을 해수욕과 함께 즐길 수 있는 5곳의 국립자연휴양림을 소개한다. 비록 올해 성수기 추첨이 끝났지만 내년 멋진 휴가를 위해서도 꼭 기억해 둘 만한 곳이다.

 

국립칠보산자연휴양림(경북 영덕)

국립자연휴양림 중 유일하게 객실(박달나무, 해송)에서 동해가 보이는 휴양림이다. 여름 뿐 아니라 겨울에도 해돋이 관광객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고려 중기부터 7가지(돌이끼, 더덕, 산삼, 황기, 멧돼지, 구리, 철) 보물이 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이곳은 4계절 내내 푸른 금강송 숲 가운데 위치해, 피톤치드 향을 마음껏 느낄 수 있다. 고래불해수욕장까지는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어 해수욕도 함께 즐길 수 있다. (054-732-1607)

 

국립대관령자연휴양림(강원도 강릉)

대관령 자락의 첫 국립자연휴양림으로 동해안에 접해 있어 한여름에도 시원한 기운이 돈다. 휴양림 내에는 50~200년 아름드리 금강소나무가 자라고 있어 산림욕 하기에 아주 좋다. 동해안 최고의 해수욕장으로 꼽히는 경포대해수욕장과는 30분 거리. 휴양림 내 정자에서 해수욕장이 한눈에 보인다. (033-641-9990)

 

국립검봉산자연휴양림(강원도 삼척)

바다와 가장 가까운 국립자연휴양림으로 5분이면 해수욕장에 닿는다. 2008년 12월 개장, 쾌적한 시설을 자랑한다. 날씨가 좋으면 휴양림 내 임도에서 울릉도를 볼 수 도 있다. 주변이 2000년 강원도 대형 산불 피해지로 복구 중이지만 다행히도 휴양림 숲은 산불 피해가 적어 울창한 숲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삼척은 국내 유일 해양레일바이크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이다. (033-574-2553)

 

국립오서산자연휴양림(충남 보령)

충남 보령에 있는 이곳은 충남 서부의 명산으로 까마귀가 많이 서식한다고 하여 이름 붙여진 오서산과 명대계곡이라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췄다. 서해안 최고 해수욕장으로 손꼽히는 대천해수욕장과는 30분 이내의 거리다. 오서산 정상에 서면 서해바다가 보인다. 이곳에는 다른 국립자연휴양림과는 달리 대나무 숲이 있어 대나무숲 탐방과 죽림욕 등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041-936-5465)

 

국립남해편백자연휴양림(경남 남해)

서울 여의도 면적의 1.5배가 넘는 데 심겨진 백만 그루의 편백나무가 피톤치드를 한껏 내뿜는 이곳은 편백나무가 이국적 분위기를 연출해 낸다. 휴양림 내 가득한 편백나무 숲 등산로를 따라 산 능선부에 도착하면 나오는 전망대에서 남해의 광활한 모습이 한눈에 보인다. 남해 최고의 해수욕장으로 손꼽히는 상주해수욕장이 30분 거리에 있다. (055-867-7881)

임광빈 취재부장  eco@ecofuture.co.kr

<저작권자 © FUTURE EC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광빈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