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6 금 15:12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기후/대기/토양 산업체
농기계 배출가스도 규제 대상된다트랙터와 콤바인 대상, 내년 2월 도입해 2015년부터 단계적 강화
  • 박희정 기자
  • 승인 2012.10.26 09:50
  • 호수 0
URL복사

환경부는 2013년부터 시행하는 농업기계 배출가스의 규제‧관리 내용을 골자로 한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을 10월 26일자로 개정·공포했다.

새롭게 도입되는 농업기계 배출가스 규제제도는 업계 준비기간, 농민 부담, 주요 수출입국의 규제 동향 등을 고려하며 배출가스로 인한 대기오염을 단계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에 따라 농업기계 제작·수입사는 2013년 2월 2일부터 농업기계 제작·수입 전에 배출허용기준에 맞는지 국립환경과학원의 인증을 받아야 하고, 인증 받은 농업기계만 「농업기계 촉진법」에 따른 안전장치 부착 확인을 해당기관에 신청할 수 있다.

시행규칙은 농업기계 중 보급대수가 많은 트랙터와 콤바인에 장착된 원동기를 우선 대상으로 배출가스를 규제하고 향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먼저, 2013년 2월 2일부터 ‘Tier-3’ 기준으로 원동기 출력 범위 225~560kW, 7월 1일부터 19~225kW에 해당하는 원동기를 장착한 농업기계에 대해 배출허용기준 규제를 도입한다.

2015년 1월 1일부터는 ‘Tier-4’ 기준으로 원동기 출력 범위 56kW 미만과 130~560kW, 2016년 1월 1일부터 56~130kW에 해당하는 원동기를 장착한 농업기계에 대해 강화한 배출허용기준 규제를 적용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배출허용기준을 원동기 출력범위에 따라 구분해 시행시기를 정하고, 규제 수위를 단계적으로 적용하며 배출규제 대응을 위한 업계의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또한, 기준 적용일 이전에 제작·수입된 농업기계에 대해서는 일정기간 동안 판매할 수 있도록 했으며, ‘Tier-4’ 기준으로 강화 시에는 일정기간 이전에 제작·수입된 원동기를 부착해 농업기계를 생산할 수 있도록 했다.

박희정 기자  doban03@hanmail.net

<저작권자 © FUTURE EC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QR 코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