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4 금 11:03
FUTURE ECO
상단여백
HOME 종합 행사·전시 환경행사
"한국이 동북아 사막화방지 허브역할"한‧중‧몽 사막화방지포럼 처음 열려…"동북아 사막화방지 네트워크 활성화"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2.11.19 10:02
  • 호수 0

중국과 몽골의 사막화 확산을 막고 이를 위한 한국 중국 몽골 3국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국가 간 포럼이 처음으로 열렸다.

산림청(청장 이돈구)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산림비전센터 대회의실에서 제1회 동북아시아 사막화 방지 포럼을 개최했다. 동북아 지역의 사막화 방지를 위한 지역 내 협력을 증진하고 사막화 조림 경험‧지식을 공유하기 위해 열린 이번 포럼은 지난해 한국이 주도해 세 나라가 구축한 ‘동북아 사막화방지 네트워크’ 활동의 하나로 열린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김남균 산림청 차장과 자기르 수키 주한 몽골 대리대사 등을 비롯한 세 나라 정부 대표들과 유엔 아태지역 경제사회이사회(UNESCAP)와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등 국제기구 관계자, 국립산림과학원과 학계의 전문가, NGO(동북아산림포럼, 푸른아시아, 미래숲) 실무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그동안 사막화방지 활동을 통해 얻은 경험과 지식을 나누고 앞으로의 이 지역 사막화방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최준석 산림청 해외자원협력관은 “몽골 그린벨트 조성사업을 위해 한국과 몽골의 중앙정부, 지방정부 및 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협조체계를 더 강화하겠다.”며 “우리 정부가 주도하는 창원이니셔티브를 통해 아시아 지역 사막화‧토지황폐화 방지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산림청은 동북아 지역 국가들 간의 협력을 위해 우리 정부가 주도하는 창원이니셔티브를 통해 ‘순토지황폐화(Zero Net Land Degradation)’에 기여하는 방식으로 아시아 지역의 사막화‧토지황폐화 허브를 구축할 계획도 밝혔다.

김남균 차장은 “동북아 사막화방지 협력에는 기술‧경험 교류와 민간 부문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앞으로 한‧중‧몽 3국 정부와 민간 부문이 동북아 사막화방지에 협력하고, 그 성과를 사막화방지 네트워크를 통해 공유하고 확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eco@ecofuture.co.kr

<저작권자 © FUTURE EC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환경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